• Home
  • 엘렌 지 화잇의 자서전, 247

  • List
 
책갈피
제 41 장
제임스 화잇 목사의 서거

힘든 일과 염려와 책임들로 나의 남편의 생애가 꽉 차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그가 60세 되던 해에는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활동적이요 활기 차 있었다. 그가 세 번씩이나 중풍에 걸려 쓰러졌었지만, 하나님의 축복과 그의 타고난 강한 체질과 건강 법칙의 철저한 준수로 인하여 그는 회복될 수 있었다. 또다시 그는 몸에 밴 열정과 박력으로 여행하며 설교하며 저술을 하였다. 35년 동안 우리는 나란히 그리스도의 사업을 해 왔으며, 또한 함께 서서 이 사업이 영광스럽게 마쳐지는 장면을 목격하기를 바랬었다. 그러나, 그것은 하나님의 뜻이 아니었다. 내 청춘 시절의 보호자요 생애의 반려자이며 나의 사업과 고난의 동참자를 마침내 내 곁에서 앗아가셨으므로, 나 홀로 남아서 나의 사업을 마치고 홀로 싸움을 싸워야만 하게 되었다.1881년 봄과 초여름을 우리는 배틀크릭에 있는 집에서 지냈다. 나의 남편은 우리가 저술 활동에 전념하기 위하여 태평양 연안 지방에 갈 수 있도록 업무를 정리하기를 희망하였다. 그는, 우리가 마땅히 글을 써야 할 때에 사업상 분명한 필요성과 형제들의 간청에 의해 설교하는데 시간을 바친 것은 실수를 범한 것이라고 생각하였다. 나의 남편은 구속의 영광스러운 주제를 더욱 완전히 제시하기를 원했으므로, 나는 중요한 책들을 저술하기를 오랫동안 숙고해 왔다. 우리는 우리의 지능이 손상되지 않고 맑은 동안에 이 작업을 완성해야 한다고 동감했으며, 또한 우리 자신들을 위해서나 하나님의 사업을 위해서나 우리가 열전(熱戰)에서 쉬면서, 하나님께서 우리의 마음속에 열어 보여 주신 귀중한 진리의 빛을
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