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엘렌 지 화잇의 자서전, 241

  • List
 
책갈피
제 40 장
심판에 관한 이상

1879년 10월 23일 새벽 두시경에 주님의 영께서 내게 임하여 나는 닥쳐올 심판의 장면을 보았다. 나는 내 앞을 지나간 사건들과 그것들이 내 마음에 끼친 영향을 적절히 묘사할 수 있는 언어를 발견할 수 없다.
하나님께서 심판을 집행하시는 큰날이 도래한 것처럼 보였다. 천천만만의 천사들이 존엄한 모습을 가지신 한 분이 좌정하신 큰 보좌 앞에 모였다. 여러 책들이 그분 앞에 있었는데, 그 표지에는 타오르는 불꽃처럼 보이는 금글씨로 ‘하늘의 원장(元帳)’ 이라 기록되어 있었다.
여러 책 중에서 진리를 믿는다고 주장하는 자들의 이름이 기록되어있는 한 책이 열려 있었다. 보좌를 둘러선 무수한 천사들은 나의 시야에서 즉시 사라지고 빛과 진리의 자녀들이라고 공언하는 사람들만이 나의 관심을 사로잡았다. 이 사람들이 한 사람 한 사람씩 호명되고 그들의 선행이 언급될 때, 그들의 얼굴은 사방으로 반사되는 거룩한 기쁨으로 밝게 빛났다. 그러나, 이 장면은 내 마음에 가장 큰 감명을 주지는 못하는 것 같았다.또 다른 책이 열려 있는데 거기에는 진리를 믿는다고 하는 이들의 죄가 기록되어 있었다. ‘이기심’이란 대제목 하에 모든 다른 죄들이 속해있었다. 모든 난(欄)마다 제목이 있고, 각 사람의 이름 반대편 곧 죄의 제목 아래 해당되는 난에는 작은 죄들이 기록되어 있었다. ‘탐심’이라는 제목 밑에는 허위, 절도, 강탈, 사기, 허욕 등이 속해 있고, ‘야심’이라는 제목 밑에는 교만과 사치가 속해 있으며,
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