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엘렌 지 화잇의 자서전, 229

  • List
 
책갈피
제 38 장
오리건 주 방문

1877년과 1878년 겨울을 우리는 캘리포니아 주에서 보냈는데, 봄이 가까워 오자 남편의 건강이 호전되었다. 미시간 주의 기후도 온화해지자 그는 우리 요양원에서 치료를 받기 위해 배틀크릭으로 돌아갔다.
계속적인 염려와 걱정과 불면증이 나의 심장병을 위험할 정도로 악화시켰기 때문에 나는 나의 남편과 함께 평원을 건너갈 엄두를 내지 못하였다. 우리는 이별의 시간이 가까워 옴을 절실히 느꼈다. 우리는 이 땅에서 다시 만날 수 있을지 알지 못하였다. 나의 남편이 미시간 주로 돌아가는 동안. 우리는 전에 나의 증언을 들어 보지 못한 사람들에게 증언을 전달하기 위해 내가 오리건 주를 방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결정하였다.
항해나는 한 여자 친구와 J. N. 로프보로우 목사와 함께 1878년 6월 10일 오후에 기선 오리건 호를 타고 샌프란시스코를 떠났다. 이 호화로운 기선의 총책임을 맡은 코너 선장은 그의 승객들에게 세심한 관심을 기울였다. 기선이 금문교 밑을 지나 대양에 다다르자 물결이 거칠었다. 바람이 거스려 불고 바다가 바람에 밀려 성난 파도가 일자 기선은 앞뒤로 무섭게 요동하였다. 나는 구름 낀 하늘과 산처럼 높이 밀어닥치는 노도와 무지개 색깔을 반사하며 피어오르는 물거품을 주시하였다. 그 광경은 두렵고도 장엄하였다. 깊은 바다의 신비를 숙고하는 동안 나는 외경심으로 충만해졌다. 바다가 성나니 참으로 무서웠다. 도도한 물결이 으르렁대며 높이 치솟았다가 흐느끼듯 신음 소리를 내며 다시 떨어지는 장면은 두렵고도 아름다왔다.
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