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엘렌 지 화잇의 자서전, 219

  • List
 
책갈피
제 37 장
1877년의 공중 봉사 사업

1877년 5월 11일에 우리는 캘리포니아 주 오클랜드를 떠나 미시간 주 배틀크릭으로 향하였다. 나의 남편은, 배틀크릭에 와서 사업의 발전과 관계 있는 중요한 사무 협의회에 참여해 달라는 전보를 받았었다. 이 요청에 응하여 가서, 그는 설교와 저술 활동과 리뷰 출판사와 대학과 위생병원의 이사회 등을 주장하였으며, 때때로 밤중까지 일하였다. 이 때문에 그는 극도로 피로해졌다. 그의 계속적인 정신적 불안 때문에 그의 건강은 극히 쇠약해졌다. 우리는 둘 다 다가오는 위협을 느꼈기 때문에 콜로라도 주에서 휴식을 취하기로 작정하였다.
우리가 여행을 떠날 준비를 하는 동안 이런 음성이 내게 들리는 듯 하였다. “갑옷을 입어라. 그대들이 나를 위해 배틀크릭에서 해야 할 일이 있다.” 그 음성은 너무도 분명하여, 나는 누가 말하는가 보려고 무심결에 몸을 돌렸다. 아무도 보이지 않았다. 나는 하나님의 임재를 느끼고, 그분 앞에서 내 마음은 부드럽게 녹아졌다. 나의 남편이 방에 들어왔을 때 나는 나의 마음의 움직임에 대하여 말하였다. 우리는 함께 울며 기도하였다. 우리는 삼 일 이내에 떠나도록 모든 것을 주선해 놓았지만 이제 우리의 모든 계획을 변경하였다.
대학생들을 위한 특별 봉사배틀크릭 대학의 학년말이 임박하였다. 나는 학생들을 위하여 크게 걱정하였는데, 많은 학생들이 회심하지 않았거나 하나님에게서 떠난 상태에 있었다. 나는 그들을 위하여 한 주일 동안 활동했는데, 매일 밤 집회와 안식일과 일요일 낮 집회를 열었다. 예배당이 우리 학교의 학생들로 거의 가득 찬 것을 보고 나의 마음은 감격스러웠다.
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