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엘렌 지 화잇의 자서전, 197

  • List
 
책갈피
제 32 장
엄숙한 꿈

1871년 4월 30일 밤에 나는 마음이 몹시 상심된 채 잠자리에 들었다. 삼개월 동안 나는 계속 크게 낙망된 상태에 있었다. 나는 자주 정신적인 고민 가운데서 건져 주시기를 기도하였다. 나는 나의 믿음과 희망을 마비시키고 나의 유용성을 무력하게 만드는 무거운 절망에서 헤어날 수 있도록 하나님께서 도움과 힘을 주시기를 간구하였다.
그날 밤에 나는 내 마음속에 행복한 인상을 남긴 한 꿈을 꾸었다. 꿈에 나는 많은 사람들이 모인 아주 중요한 집회에 참석하고 있었다. 많은 사람들이 하나님 앞에 엎드려 간절히 기도하였는데 그들은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는 듯하였다. 그들은 특별한 빛을 주님께 간구하고 있었다. 몇 사람들은 정신적인 고민을 느끼는 듯했으며, 그들의 감정은 긴장되어 있었고 눈물을 흘리며 큰 소리로 도움과 빛을 간구하였다. 우리의 가장 탁월한 지도자들이 이 가장 인상적인 장면에 참여하고 있었다. A씨가 깊은 고민에 빠진 듯 바닥에 엎드려 있었다. 그의 아내는 냉담한 조소자들의 무리와 함께 앉아 있었다. 그녀는 마치 그녀가 이렇게 스스로 겸비하게 행하는 자들을 조소한다는 사실을 모든 사람들이 알기를 원하는 것처럼 보였다.꿈속에서 주님의 성령이 내게 임하여, 나는 기도와 부르짖는 소리 가운데서 일어나 이렇게 말하였다. “주 하나님의 성령이 내게 임하였습니다. 나는 여러분에게 여러분 스스로 개인적으로 활동을 시작해야 한다고 말하라는 지시를 받았습니다. 여러분들은 하나님께서 당신들이 행하도록 맡기신 그 일을 하나님께서 당신들을 대신하여 행해 주시기를 바라면서 하나님께 간구하고 있습니다. 만일 여러분들이 마땅히 행해야 할 것으로 깨닫는 그 일을 스스로 행한다면,
1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