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엘렌 지 화잇의 자서전, 194

  • List
 
책갈피
제 31 장
짐을 진 자들

1869년 10월 25일, 우리가 뉴욕 주 아담스 센터에 있는 동안, 우리 중에 어떤 목사들은 하나님께서 그들에게 부여하시는 모든 책임을 감당하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 주셨다. 이런 과오 때문에 책임을 감당하는 사람들의 짐을 추가로 무겁게 만들었다. 어떤 목사들은 하나님의 사업에 위험을 무릅쓰고 담대히 나아가지 못하였다. 중요한 결정을 내려야 하는데, 유한한 인간은 처음부터 종말을 미리 내다볼 수 없기 때문에 하나님의 인도하시는 섭리를 믿고 모험적으로 전진하지 못하고 움츠러든다. 누군가가 앞서 전진해야 한다. 누군가가, 결과는 하나님께 맡기고 그분을 두려워하는 가운데 모험을 감행해야 한다. 이런 역할을 기피하는 목사들은 큰 손실을 보고 있다. 그들은 어떤 비상 사태에도 신임할 수 있는 강하고 능률적인 사람으로 만드시고자 하나님께서 계획하신 경험을 갖지 못하고 있다.
나의 남편이 병중에 있는 동안 주님께서는 당신의 백성들의 심중에 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드러내기 위하여 그들을 시험하사 증명하셨다. 그렇게 하심으로써, 하나님의 성령의 뜻에 불일치한 무엇이 그들 속에 숨겨져 있는지를 보여 주셨다. 주님께서는 사람의 지혜가 어리석은 것이므로 그들이 하나님을 굳건히 신뢰하고 의존하지 않는 한 그들의 계획과 계산은 실패하고 만다는 사실을 증명하셨다. 우리는 이 모든 일에서 배워야 한다. 만일 누가 오류를 범했다면, 그들을 가르치고 지도해야 할 것이지 책임과 의무를 회피하도록 유도해서는 안 된다. 많은 것이 걸려 있고 숙고되어야 할 중대한 일들과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있을 때 하나님의 종들은 개인적인 책임을 감당해야 한다. 그들은 짐을 벗어버리고서 하나님의 뜻을 이행할 수는 없다.
1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