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엘렌 지 화잇의 자서전, 190

  • List
 
책갈피
제 30 장
좁은 길의 여행

1868년 8월에 배틀크릭에 있는 동안 나는 많은 사람들과 함께 있는 꿈을 꾸었다. 모인 사람들의 일부가 행장을 갖추고 여행을 떠났다. 우리는 마차에 짐을 가득 싣고 갔다. 길을 계속 가노라니 길이 가파르게 되었다. 그 길의 한 편은 깎아지른 듯한 낭떠러지였으며 다른 편은 미장 공사를 해 놓은 것처럼 높고 매끄러운 흰 벽이었다.
여행을 계속할수록 길은 점점 더 좁아지고 더 가파르게 되었다. 어떤 곳은 길이 너무 좁아서 우리는 더이상 마차에 짐을 싣고 갈 수 없다고 결론을 내렸다. 그리하여, 우리는 마차에서 말을 풀어 말 등에 짐을 싣고 말을 타고 여행을 계속하였다.
가면 갈수록 길은 계속 좁아졌다. 우리가 좁은 길에서 미끄러져 절벽 아래로 떨어지지 않기 위하여 우리는 벽에 바싹 붙어서 갈 수밖에 없었다. 이렇게 하니, 말 등에 실은 짐 보따리가 벽에 닿아서 절벽 쪽으로 흔들리게 되었다. 우리는 절벽 아래로 떨어져서 산산 조각이 날까 두려워서 보따리를 말에서 내려 절벽 아래로 굴려 버렸다. 우리는 계속 말을 타고 갔는데 길이 더욱 좁아진 지점에 이르러서는 우리가 중심을 잃어 떨어질까 대단히 두려웠다. 이런 때에 한 손이 말고삐를 잡고 위험한 길을 안내해 주는 듯하였다.길이 더욱 더 좁아졌으므로 우리는 더이상 말을 타고 안전하게 갈 수 없다고 생각되어 말을 버려 두고 걸어서 일렬로 서서 앞사람의 발걸음을 따라갔다.
1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