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엘렌 지 화잇의 자서전, 26

  • List
 
책갈피
제 3 장
의심과의 투쟁

나는 또다시 학교에 가고 싶은 생각이 간절해졌다. 교육을 받고자 하는 또 하나의 시도로써 포틀랜드에 있는 여성 학원에 입학하였다. 그러나, 공부를 다시 하려고 하니 건강이 급속도로 악화되었다. 내가 만일 학교에 가기를 고집한다면 나의 생명을 그 댓가로 치러야만 할 것이 분명하였다. 나는 매우 슬퍼하면서 집으로 돌아왔다.
나는 하나님에게서 떠나도록 마음을 끄는 그런 분위기에 둘러싸인 학원에서 신앙 생활을 즐기기가 곤란한 것을 깨달았다. 나는 내 자신과 나의 그리스도인 생애에 대하여 항상 만족하지 못하였고, 하나님의 자비와 사랑에 대한 생생한 느낌을 계속적으로 갖지 못하였다. 절망감이 나를 압도했고, 이로 인해 나는 고민에 빠졌다.
포틀랜드에서의 재림 운동
1842년 6월, 밀러 씨는 포틀랜드에 있는 캐스코 가(街) 교회에서 그의 두번째 전도 강연회를 가졌다. 나는 그때 실망에 빠졌었고 주님을 만날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고 느꼈기 때문에 이 강연회에 참석하는 것을 큰 특권으로 여겼다. 이 두번째 강연회는 첫번 때보다 이 도시에 훨씬 더 큰 물의를 일으켰다. 약간의 예외적인 교회도 있었지만, 각 교파에서는 밀러 씨를 받아들이지 않고 반대하고 나섰다. 수많은 강단에서 밀러 씨의 강연이 광신적인 오류라고 반박하였다. 그렇지만, 열성적인 청중의 무리는 그의 집회에 참석했고, 많은 사람들이 장내에 들어갈 수도 없었다. 회중들은 보통 때와 달리 조용히 경청하였다.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