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엘렌 지 화잇의 자서전, 183

  • List
 
책갈피
제 29 장
잃은 자를 다시 찾음

집으로 돌아온 후에 우리는 우리의 동부 여행의 여독을 가장 예민하게 느끼게 되었다. 많은 사람들이 내게 편지하기를, 주님께서 자기네들에 관하여 보여 주사 내가 그들에게 구두로 전달한 그 내용을 다시 기록하여 보내 달라고 하였다. 그 외에도 내가 아직 본 바를 본인에게 말해 주지 않은 많은 사람들이 있는데 그 내용이 아주 중요하고 긴박한 것들이었다. 나의 이 피곤한 상태로는 이렇게 많은 것들을 기록하는 것을 감당할 수 없을 것처럼 생각되었다. 그래서, 나는 이렇게 많은 사람들에게, 더군다나 그 중에 더러는 별로 중요하지도 않은 사람들인데 그들에게 그토록 많은 편지를 써야 하는 나의 임무에 대하여 회의를 느꼈다. 나는 이 일이 무엇인가 분명히 잘못된 것이라고 생각하였다.
격려해 주는 꿈
어느 날 밤 꿈에, 어떤 사람이 흰 천뭉치를 내게 가져 와서는, 몸집과 성격과 생활 환경이 각기 다른 사람들을 위한 옷을 만들기 위하여 그것을 가위로 자르라고 명령하였다. 나에게, 그것을 잘라서 주문이 오는 즉시 꿰맬 수 있도록 마름질해서 걸어 놓으라고 하였다. 나는 내가 옷을 재단해 주도록 요청받은 사람들 중에 많은 사람들이 중요하지 않은 사람들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것이 내가 마름질해야 할 의복의 마지막 것이냐고 질문했더니 아니라고 대답하였다. 한 벌을 마치자마자 해야 할 또 다른 것이 계속 있었다.나는 내가 해야 할 일의 분량을 보고 낙담이 되어, 나는 다른 사람들을 위하여 20여년 동안이나 옷감을 마름질하는 일을 해 왔지만 아무도 나의 일을 고맙게 생각지 않을 뿐더러 나도 나의 일이 많은 유익한 결과를 가져 왔다고 생각지 않는다고 말하였다. 나는 내게 천을 가져 온 사람에게, 나에게 외투를 만들어 달라고 말한 특정한 한 여인에 관하여 말하였다.
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