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엘렌 지 화잇의 자서전, 173

  • List
 
책갈피
제 27 장
투쟁과 승리

나의 남편이 활동하지 않는 동안에는 그의 장기 질환이 결코 회복되지 않을 것이라는 사실을 완전히 인정하고, 또한 내가 백성에게 나아가 증언해야 할 시기가 분명히 왔다고 생각되어, 나는 가장 혹독하게 추운 한겨울에 극도로 허약한 상태에 있는 나의 남편을 데리고 북부 미시간 지방을 여행하기로 결심하였다. 많은 위험을 무릅쓰고 내 마음을 그렇게 정하기에는 적지 않은 정신적 용기와 하나님께 대한 신앙이 요구되었지만 나는 내가 해야 할 일이 있음을 깨달았으며, 내가 그 일을 하지 못하도록 사단이 필사적으로 방해할 것처럼 보였다. 일터를 오래 떠나 있는 것이 내게는 죽음보다도 더 나쁘게 생각되었다. 우리가 전진한다 해도 죽기 밖에 더하랴. 그리하여, 우리는 1866년 12월 19일에 배틀크릭을 떠나 눈보라를 뚫고 미시간 주 라이트로 향하였다.
나의 남편은 90마일의 길을 내가 염려했던 것보다 더 잘 견뎌 냈으며, 우리가 배틀크릭을 출발할 때 못지않은 좋은 상태로 E. H. 루트씨의 집에 도착하였다. 그 친절한 가족은 우리를 따뜻이 영접했으며, 마치 그리스도인 부모가 몸이 불편한 자기의 자녀를 돌보듯이 우리를 극진하게 돌봐 주었다.
미시간 주 라이트에서의 활동나의 남편의 발병 이후 우리의 첫번째 효과적인 활동이 이곳에서 시작되었다. 비록 매우 허약했지만 그는 여기에서 이전처럼 활동하였다. 그는 안식일과 일요일 오전에 삼사십 분 동안 설교했으며, 나는 그 나머지 시간과 매일 오후에 한 시간 반씩 설교하였다. 사람들은 우리의 말을 주의 깊이 경청하였다.
1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