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엘렌 지 화잇의 자서전, 148

  • List
 
책갈피
제 22 장
난관을 무릅쓰고 전진함

1853년 5월에 나다니엘이 죽은 다음, 나의 남편은 큰 괴로움을 당하였다. 정신적인 걱정과 고민이 그를 쓰러뜨리고 말았다. 그는 열이 올라 침대에 앓아 눕게 되었다. 우리는 그를 위하여 합심하여 기도하였다. 통증은 가셨지만 그는 계속 허약한 상태 그대로였다. 그는 뉴욕 주 밀그로브와 미시간 주에 갈 약속이 있었는데 그 약속을 지킬 수 없을까 염려되었다. 우리는 우선 밀그로브까지 모험적으로 가 보아서 그 때까지 호전되지 않으면 집으로 돌아오기로 작정하였다. 밀그로브의 R. F. 코트렐 목사의 집에 있는 동안 그는 극도로 쇠약해져서 더이상 갈 수 없겠다고 생각하였다.
우리는 어찌할 바를 몰랐다. 신체적 결함 때문에 우리가 사업을 포기할 수밖에 없단 말인가! 우리의 일을 방해하고자 하는 사단의 노력이 허용되어 우리가 이 세상에 살아 있는 동안 내내 우리 자신의 유용성과 생명을 위해 투쟁해야 하는가? 우리는 하나님께서 능히 사단의 능력을 저지시킬 수 있음을 알았다. 주님께서 우리를 용광로에서 단련시키사 우리를 순결하게 만들어 당신의 사업에 더 적합하도록 하실 것이다.나는 근처에 있는 통나무 집으로 가서 거기서, 주님께서 질병을 꾸짖으시고 나의 남편이 여행을 감당할 수 있도록 힘을 주십사고 기도로 주님 앞에 나의 마음을 토로하였다. 사태는 다급했으며, 나는 믿음으로 하나님의 약속을 굳게 잡았다. 거기서 나는, 우리가 만일 미시간 주를 향하여 계속 전진한다면 하나님의 천사가 우리와 동행해 주실 것이라는 확증을 얻었다. 내가 마음속에 생각한 것을 나의 남편에게 이야기했더니 그도 또한 같은 방향으로 마음이 움직였다고 말하였다. 그래서, 우리는 주님을 의뢰하며 앞으로 나아가기로 결심하였다. 나의 남편은 너무도 기운이 없어 여행 가방의 끈 고리를 잠글 수조차 없었기에
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