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엘렌 지 화잇의 자서전, 20

  • List
 
책갈피
제 2 장
회 심

1840년 3월, 윌리암 밀러 씨가 메인 주 포틀랜드에 와서 그리스도의 재림에 관한 강연을 하였다. 이 강연은 일대 선풍을 일으켜, 강연장인 캐스코 가(街)에 있는 그리스도인 교회당은 밤낮으로 만원을 이루었다. 집회에 열광적인 흥분감은 없었지만 깊은 엄숙함이 청중들의 마음에 가득하였다. 시내에서만 큰 관심이 쏠린 것이 아니라 주위의 지방 사람들도 매일 도시락을 싸 가지고 몰려와서 아침부터 저녁 집회가 마칠 때까지 머물러 있었다.
나도 친구들과 함께 이 집회에 참석하였다. 밀러 씨는 예언을 정확하게 풀어 나갔는데 그것이 청중들의 마음에 확신을 심어 주었다. 그는 예언적 기간을 심도 있게 다루었으며, 그의 해석을 뒷받침하기 위하여 많은 증거들을 제시하였다. 그러고 나서, 그가 엄숙하고 강력하게 호소하고 권면할 때, 재림을 맞을 준비를 갖추지 못한 청중들은 넋을 잃은 듯하였다.
어린 시절에 받은 감명이런 일이 있기 4년 전, 학교 가는 길에 나는 종이 조각 하나를 주워 읽었는데, 거기에는, 어떤 사람이 영국에서 그 때로부터 약 30년 후에 이 세상이 불타 없어질 것이라고 설교한다는 이야기가 적혀 있었다. 나는 이 종이를 집에 가지고 가서 식구들에게 읽어 주었다. 이 예언된 사건을 곰곰이 생각한 나머지 나는 공포에 사로잡혔으며, 이 세상을 회개시켜 구원하기에는 시간이 너무 짧다고 생각하였다. 그 종이 조각에 적힌 짤막한 글에서 받은 깊은 인상 때문에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