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엘렌 지 화잇의 자서전, 125

  • List
 
책갈피
제 18 장
출판 사업을 시작함

1848년 11월 매사추세츠 주 도체스터에서 개최된 집회에 참석 중, 나는 인치는 기별의 선포에 대하여, 그리고 우리들의 앞길을 비춰 준 진리의 빛을 출판해야 할 신자들의 의무에 대하여 이상을 보았다.
이상에서 깨어난 후 나는 남편에게 말하였다. “나는 당신에게 전할 기별을 가지고 있습니다. 당신은 작은 간행물을 인쇄하여 백성들에게 보내야 합니다. 처음에는 작게 시작하지만, 사람들이 그것을 읽고 인쇄할 수 있는 재정을 당신에게 보내 줄 것이므로 그 일은 처음부터 성공할 것입니다. 이와 같은 미미한 시작이 온 세상을 뒤덮을 빛의 흐름처럼 발전될 것을 나는 보았습니다.”
1849년 여름, 우리가 코네티컷 주에 사는 동안 나의 남편은 현대 진리를 기록하여 출판해야 할 때가 이르렀음을 절실히 느꼈다. 그가 이와 같이 결심했을 때 그는 축복을 받아서 용기에 차 있었다. 그러나, 그는 가진것이 한푼도 없기 때문에 점차 의심하고 번민하게 되었다. 돈이 있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꼭 쥐고 내놓지 않았다. 그는 마침내 포기하고 실망하여 마초를 벨 초장을 찾아 나서기로 결심하였다.그가 집을 떠났을 때 나는 무거운 중압감에 눌려 기절하고 말았다. 사람들이 나를 위하여 기도하자 나는 축복을 받아 이상을 보게 되었다. 나는 일 년 전에 나의 남편이 초장에서 일할 수 있도록 주님께서 축복하사 강건케 하셨음을 보았다. 그리고, 그가 번 돈을 바르게 사용한 것과, 이생에서 백 배나 보상을 받게 될 것과, 만일 신실하기만 하면 하나님의 나라에서 풍성한 보상을 받게 될 것을 보았다. 그러나, 이번에는 그가
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