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엘렌 지 화잇의 자서전, 105

  • List
 
책갈피
제 14 장
가난과의 투쟁

1847년 8월 26일에 우리의 장남 헨리 니콜스 화잇이 메인 주 골햄에서 태어났다. 10월에 톱샴에 사는 하우랜드씨 부부가 친절하게도 우리에게 자기네 집의 일부를 제공하였으므로 우리는 그의 호의를 고맙게 받아들여 빌린 가구들을 가지고 살림을 시작하였다. 우리는 매우 가난하여 옹색한 생활을 하였다. 우리는 남에게 의지하지 않고 자립적으로 살며 다른 사람을 돕고 살기로 결심하였다. 그러나, 우리의 벌이는 신통치 않았다. 나의 남편은 철도 부설 공사장에서 채석 작업을 열심히 했지만 그의 노동의 대가를 제대로 받지 못하였다. 하우랜드씨 부부는 있는 것이라면 무엇이든지 우리에게 너그럽게 나누어 주었지만 그들의 살림도 넉넉한 편이 못되었다. 그들은 (재림 운동의) 첫번째와 두번째 기별을 전적으로 믿고 재림 운동 사업을 발전시키기 위해 그들의 재산을 후하게 바쳤으므로, 매일 노동을 해서 벌어 먹어야 하게 되었다.
나의 남편은 채석장 일을 그만두고 도끼를 가지고 산에 가서 나무를 찍었다. 하루에 약 50센트를 벌기 위하여 옆구리의 계속적인 통증을 참아 가며 이른 아침부터 저녁 어두울 때까지 일하였다. 우리는 용기를 잃지 않으려고 노력했으며 주님께 의지하였다. 나는 결코 불평하지 않았다. 아침에는 또 한 밤 동안 우리를 보호해 주신 데 대하여, 밤이 되면 또 하루 낮 동안 우리를 지켜 주신 데 대하여 하나님께 감사하였다.하루는 양식이 떨어져서 나의 남편이 그의 고용주에게 돈이나 양식을 받으러 갔다. 그날 따라 폭풍이 부는 날이었는데, 비를 맞으며 왕복 6마일 길을 걸어갔다 왔다. 그는 여러 보따리를 묶어서 등에 짊어진 그 모습으로, 그가 자주 설교했던 브런즈윅 마을을 통과하여 집으로 왔다.
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