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엘렌 지 화잇의 자서전, 85

  • List
 
책갈피
제 11 장
광신을 대처함

내가 포틀랜드에 돌아왔을 때 광신주의로 인한 악영향이 크게 증가되고 있었다. 어떤 이들은, 종교란 큰 흥분과 소음이 수반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듯했다. 그들은 불신자들을 자극하는 태도로 이야기함으로 그들 자신과 그들이 가르치는 교리에 대한 증오심을 일으키고 있었다. 그러고는, 그들은 핍박을 받는다고 즐거워 하고 있었다. 불신자들은 그들의 행동이 한결같지 않음을 볼 수 있었다. 어떤 지역에 있는 신자들은 집회로 모이지 못하도록 금지당했다. 무죄한 자들이 혐의를 받아 피해를 입었다.
오랫동안 나의 마음은 슬프고 무거웠다. 그리스도의 사업이 이런 지각없는 사람들의 행동 때문에 피해를 입는 것은 매우 비참한 일이라고 생각되었다. 그들은 자신들의 영혼을 파멸시킬 뿐만 아니라 하나님의 사업에 쉽사리 지울 수 없는 오명(汚名)을 남기고 있었다. 사단은 그렇게 되는 것을 좋아하였다. 진리가 성화되지 않은 자들에 의해 취급됨으로 오류와 혼합되어 함께 땅에 짓밟히는 것을 보고 사단은 기뻐하였다. 사단은 하나님의 자녀들이 혼란하고 산산 조각이 난 상태를 의기 양양하게 바라보고 있었다.
우리는 교회들이 광신주의의 피해를 입는 것을 보고 마음이 떨렸다. 하나님의 백성들을 생각할 때 나의 마음은 심히 아팠다. 그들이 이 거짓 열심에 속아서 끌려가야만 하는가! 나는 주님께서 주신 경고를 신실히 전달했지만 극단적인 견해를 가진 자들이 나를 시기하게 만들 뿐 별 효과가 없었다.
가장된 겸손대단한 겸손을 표방하는 사람들이 있었는데, 그들은 그들의 겸손의 증거로 어린아이들처럼 마루 위를 기어다녀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