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엘렌 지 화잇의 자서전, 77

  • List
 
책갈피
제 10 장
뉴햄프셔 주에서의 활약

이 무렵에 나는 뉴햄프셔 주에 사는 우리 신자들을 방문하는 것이 나의 임무라는 지시를 받았다. 이 때 나의 한결같고 신실한 동반자는 나의 언니 메리의 남편 사무엘 포스의 누이인 루이자 포스였다. 나의 여행을 위하여 언니처럼 돌봐 준 그녀의 친절을 나는 잊을 수 없다. 또한 우리 가족의 유익하고 오랜 친구인 파일즈 목사 부부와 랄프 해스킨스씨와 제임스 화잇 목사가 동행하였다.
뉴햄프셔에 있는 친구들이 우리를 정중히 맞아 주었지만, 그 지역에는 나의 마음을 심히 무겁게 하는 오류들이 있었다. 우리는 스스로 의롭다 여기는 정신을 만나야 했는데 그것이 상심 거리였다.
모오스 목사를 격려함
워싱턴 모오스 목사의 집을 방문하는 동안 나는 몹시 아팠다. 나의 건강을 위하여 기도할 때 하나님의 영께서 내게 임하셨다. 나는 이상 가운데 들어갔는데, 이상 중에 1844년의 대실망을 당한 모오스 목사에 관한 몇 가지 사실들을 보았다.모오스 목사는 주님께서 그 때에 오실 것이라는 신앙이 확고 부동하였다. 그러나, 예기했던 사건이 일어나지 않은 채 그 기간이 경과되자 그는 몹시 당혹스러워 하였으며, 지체되는 이유를 설명할 수가 없었다. 비록 크게 실망되었지만 다른 사람들처럼 신앙을 포기하거나 그것을 광신적인 기만으로 간주하지는 않았다. 그렇지만, 그는 당황했으며, 예언적 기간에 대한 하나님의 백성들의 견해를 이해할 수가 없었다. 그는 주님의 재림이 임박했다고 너무나 열렬히 선포했었기 때문에,
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