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대의 소망, 829

  • List
 
책갈피
제 87 장
“내 아버지 곧 너희 아버지께로”*

그리스도께서 아버지의 보좌로 올라가셔야 할 때가 이르렀다. 거룩하신 정복자로서 그분은 승리의 전리품(戰利品)들을 가지고 하늘 궁전으로 돌아가려는 참이었다. 그분이 죽으시기 전에 “아버지께서 내게 하라고 주신 일을 내가 이루었”(요 17:4)나이다 라고 아버지께 말씀하셨다. 부활하신 후에 그분이 잠시 동안 세상에 머무르셨는데 이는 당신의 제자들이 부활하시고 영광을 입으신 당신과 친숙하게 되도록 하시기 위함이었다. 이제 그분은 작별하시려는 참이었다. 그리스도께서는 당신이 살아 계신 구주라는 사실을 확실하게 하셨다. 제자들은 더 이상 무덤에서 그분을 만나야 할 필요가 없었다. 그들은 그분을 하늘 우주 앞에서 영광을 받으신 분으로 생각할 수 있게 되었다.예수께서는 승천 장소로서 당신이 사람들 가운데 계실 때에 자주 가심으로 거룩하게 되었던 그 곳을 택하셨다. 다윗의 도성이 있는 시온산도, 성전이 자리잡은 모리아산도 이 영광을 받지 못했다. 그 곳은 그리스도께서 조롱을 받으시고 거절당하셨던 곳이었다. 그 곳은 사랑의 힘찬 조수를 타고 밀려오던 은혜의 물결이 바위처럼 굳은 마음들에 부딪쳐 되돌아오던 곳이었다. 피로하시고 마음이 무거워 지신 예수께서는 그 곳에서 감람산으로 쉴 곳을 찾아가셨었다. 첫 성전을 떠나면서 거룩한 쉐키나는 마치 택하신 도성을 버리기 싫어하는 것처럼 동쪽 산 위에 머물러 있었었다. 그와 같이 그리스도께서도 감람산 위에 서서 사모하는 마음으로 예루살렘을 바라보셨다.
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