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대의 소망, 809

  • List
 
책갈피
제 85 장
다시 한 번 바닷가에서*

예수께서 그의 제자들을 갈릴리에서 만나시기로 약속하셨으므로 유월절 주일이 끝난 직후에 그들은 그 곳으로 발길을 돌렸다. 절기 동안에 저희가 예루살렘에 있지 아니하면 불만을 품은 자와 이단자로 해석될 것이었으므로 그들은 절기가 마칠 때까지 남아있다가 절기가 끝난 후 즉시 구주께서 지시하신 대로 그분을 만나기 위하여 기쁜 마음으로 고향으로 돌아왔다.
일곱 제자가 함께 있었는데 그들은 초라한 어부의 옷을 입고 있었다. 그들은 비록 세상 재물에는 가난했으나 진리의 지식과 그것을 실천하는 일에는 부유하였다. 그러므로 그들은 하늘의 안목으로 볼 때 최고의 선생이었다. 그들은 선지자 학교의 학생은 아니었으나 이 세상에서 지금까지 알려진 교사들 중에 가장 위대한 교사에게서 삼년 동안 가르침을 받았다. 그분의 가르치심 아래서, 그들은 사람들을 진리의 지식으로 인도할 수 있는 고상하고 학식 있고 세련된 진리의 전달자들이 되었다.그리스도께서는 당신의 봉사의 시간의 대부분을 갈릴리 바다 근방에서 보내셨다. 저희가 방해를 받지 않을 만한 장소에 모였을 때에 그들은 예수님과 그분의 능하신 일을 기억나게 해주는 것들에 둘러싸여 있는 것을 알게 되었다. 전에 이 바다 위에서 사납고 무서운 폭풍이 저희를 삼킬 것처럼 몰려와 저희 마음이 공포에 사로잡혀 있을 때에 예수께서는 저희를 구원하시기 위하여 파도 위를 걸어오셨던 것이다. 그 때 그 큰 폭풍은 그분의 말씀으로 잔잔해졌었다. 몇 개 안 되는 적은 떡덩이와 물고기로 만명 이상을 먹인 해변도 눈에 보였다. 그처럼 많은 이적의 장면이 벌어졌던 가버나움도 멀지 않은 거리에 있었다.
8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