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대의 소망, 779

  • List
 
책갈피
제 81 장
주께서 살아나시고*

주일 중 첫날 밤은 서서이 지나가고 있었다. 동이 트기 바로 직전 가장 어두운 시간이 되었다. 그리스도께서는 아직도 좁은 무덤 속에 갇혀 계셨다. 큰 돌은 제자리에 놓여 있었고 로마의 인은 떼어지지 않은 채 그 자리에 있었다. 로마의 군인들은 계속해서 파수를 보고 있었다. 그리고 눈에 보이지 않는 감시자들도 그 곳에 있었다. 악한 천사들의 무리가 그 주위에 모여 있었다. 만일 저들이 할 수만 있었다면 흑암의 왕과 반역한 천사들은 하나님의 아들이 갇혀 있는 무덤을 영원히 인봉한 채로 보존했을 것이다. 그러나 하늘 군대는 무덤을 둘러쌌으며 탁월한 힘을 가진 천사들이 그 무덤을 지키고 있었다. 그들은 생명의 왕을 환영하기 위하여 기다리고 있었다.
“큰 지진이 나며 주의 천사가 하늘에서 내려”왔다. 그 천사는 하나님의 갑옷을 입고 하늘 궁전을 떠났다. 하나님의 영광의 밝은 빛이 그의 앞에서 행하며 그의 길을 비춰 주었다. “그 형상이 번개같고 그 옷은 눈같이 희거늘 수직하던 자들이 저를 무서워하여 떨며 죽은 사람과 같이 되었더라.”제사장들과 관원들이여, 그대들의 파수병의 힘이 어디 있는가? 일찍이 인간의 능력을 두려워 해 본 일이 없는 용감한 군사들도 이제 칼과 창을 빼앗긴 포로들과 같이 되었다. 저희가 쳐다본 얼굴은 이 세상의 어떤 용사의 얼굴이 아니요
7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