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대의 소망, 716

  • List
 
책갈피
제 76 장
유 다

유다의 생애의 기록은 하나님께 인정을 받을 수 있었던 사람의 생애가 슬픈 종말을 고하게 된 것을 보여 준다. 만일 유다가 예루살렘으로 가는 마지막 여행 전에 죽었더라면 그는 열두 제자 중에 한 자리를 차지할 만한 사람으로 여겨졌을 것이며 그의 죽음을 아쉬워 했을 것이다. 그랬더라면 수세기를 통하여 그를 따라다니고 있는 증오심은 없었을 것이지만, 그렇게 된 것은 그의 역사의 종말에 나타난 특질들 때문이다. 그리고 이러한 그의 성격이 세상에 공개되도록 하신 데는 한 가지 목적이 있었다. 그것은 유다처럼 신성한 직분을 배반할 모든 자들에게 일종의 경고가 되도록 하시기 위함이었다.
유월절 조금 전에 유다는 제사장들에게 예수님을 넘겨 주겠다는 약속을 다시 했다. 그 때 그는 구주께서 기도하고 묵상하기 위하여 자주 가시는 곳에서 그분을 잡기로 계획했다. 시몬의 집에서 잔치가 있은 후에 유다는 자기가 하기로 약속한 행동을 반성할 기회가 있었으나 그의 의도를 전혀 바꾸지 않았다. 그는 종 한 명의 몸 값인 은 삼십에 영광의 주를 팔아서 그분으로 하여금 수치스러운 죽음을 당하게 하였다.
유다는 본래 돈에 대하여 강한 애착을 가지고 있었으나 그런 말을 할 만큼 늘 부패되어 있었던 것은 아니다. 그는 악한 탐욕의 정신을 길러서 마침내 그것이 그의 생애의 동기를 지배하도록 했다. 돈에 대한 애착이 그리스도께 대한 그의 사랑을 능가했다. 한 가지 죄의 노예가 됨으로 인해 그는 자기 자신을 사단에게 맡기게 되어 그같이 깊은 죄에까지 빠지게 되었다.유다는 군중들이 그리스도를 따르고 있을 때에 제자들과 연합하였다. 그들이 회당과 바닷가와 산 위에서 하신 그분의 말씀에 도취되어 있을 때에 구주의 가르침이 그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