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대의 소망, 547

  • List
 
책갈피
제 60 장
새 나라의 율법*

유월절이 가까웠을 때에 다시 예수께서는 예루살렘을 향하여 가셨다. 예수의 마음속에는 아버지의 뜻과 완전히 하나가 되는 데서 오는 평화가 있었다. 그는 발걸음을 재촉하여 희생당하실 장소를 향해 나아가셨다. 그러나 제자들에게는 이상한 느낌과 의심 그리고 공포가 엄습하였다. 구주께서 “제자들 앞에 서서 가시는데 저희가 놀라고 좇는 자들은 두려워하더라.”
그리스도께서 다시 열 두 제자를 그의 주위에 불러 모으시고 전보다 더욱 더 명확하게 그가 배반당하여 고통 받으실 것을 그들에게 알리셨다. 예수께서는 “보라 우리가 예루살렘으로 올라가노니 선지자들로 기록된 모든 것이 인자에게 응하리라 인자가 이방인들에게 넘기워 희롱을 받고 능욕을 받고 침 뱉음을 받겠으며 저희는 채찍질하고 죽일 것이니 저는 삼일만에 살아나리라”고 말씀하셨다.그들은 바로 얼마 전만 해도 도처에 “천국이 가까웠느니라”고 선언하지 않았던가? 그리스도 자신이 많은 사람이 하나님 나라에서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과 같이 앉으리라고 약속하지 않으셨던가? 그를 위하여 모든것을 버린 사람들은 모두 이 세상에서 백배를 얻고 그의 나라에도 참여하리라고 그리스도께서 약속하지 않으셨던가? 그리고 그는 열 두 제자에게 보좌에 앉아서 이스라엘의 열 두 지파를 심판하는, 그의 나라의 높고 영광스러운 지위를 특별히 약속하지 않았던가?
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