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대의 소망, 511

  • List
 
책갈피
제 56 장
아이들을 축복하심*

예수께서는 언제나 아이들을 사랑하셨다. 그는 그들의 어린이다운 동정과 편견이 없고 변함이 없는 사랑을 받으셨다. 그들의 순결한 입술에서 나오는 감사의 찬양은 그분의 귀에 음악이 되었고 교활하고 위선적인 사람들과 접촉하심으로 말미암아 억눌렸던 그분의 정신을 상쾌하게 하였다. 어디로 가시든지 구주의 인자하신 용모와 온화하고 친절하신 태도는 어린이들의 사랑과 신뢰를 얻었다.
유대인들에게는 아이들을 어떤 랍비에게 데려가 그가 아이들에게 손을 얹어 축복하게 하는 풍습이 있었다. 그러나 구주의 제자들은 이런 일로 방해를 받기에는 그분의 사업이 너무나 중대하다고 생각하였다. 어머니들이 어린 자녀들을 데리고 예수께 나올때에 제자들은 그들을 미워하는 눈으로 바라보았다. 제자들은 이 아이들이 너무 어려서 예수를 찾아와 유익을 얻지 못하리라고 생각하고 예수께서도 그들이 오는 것을 기뻐하지 않으시리라고 결론을 내렸다. 그러나 예수께서 불쾌하게 생각하신 자들은 바로 제자들이었다. 구주께서는 자녀들을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서 교육시키고자 노력하고 있는 어머니들의 염려와 수고를 알고 계셨다. 그는 그들의 기도를 들으셨다. 예수께서 친히 그들을 당신 앞으로 이끄셨다.한 어머니와 아이는 예수를 찾으려고 집을 떠났다. 도중에 어머니는 이웃에게 자기의 목적을 말하였고 그 이웃도 예수께서 저희 아이들을 축복해 주시기를 원하였다. 이리하여 여러 어머니들이 어린 자녀들을 데리고 함께 나아왔다. 그 중 어떤 아이들은 유아 시대를 지나 아동과 청년기에 접어든 아이들이었다.
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