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대의 소망, 476

  • List
 
책갈피
제 52 장
거룩한 목자*

“나는 선한 목자라 선한 목자는 양들을 위하여 목숨을 버리거니와”, “나는 선한 목자라 내가 내 양을 알고 양도 나를 아는 것이 아버지께서 나를 아시고 내가 아버지를 아는 것 같으니 나는 양을 위하여 목숨을 버리노라.”
다시 예수께서는 저들이 잘 아는 연상(聯想)의 통로를 따라 그의 청중들의 마음에 접근할 방법을 찾으셨다. 예수께서는 성령의 감화를 차고 신선한 물에 비유하셨으며 당신 자신을 생명의 근원이요, 자연과 인류에게 기쁨이 되는 빛이라고 말씀하셨다. 예수께서는 이제 하나님의 아름다운 전원의 장면을 가지고 당신을 믿는 자들에 대한 당신의 관계를 나타내셨다. 그의 청중들에게 있어서 이보다 더 잘 아는 장면은 없었으며 그리고 그리스도의 말씀은 이것을 영원히 당신 자신과 연결시키셨다. 제자들은 양무리를 돌보는 목자들을 바라볼 때면 반드시 구주의 교훈을 회상하지 않을 수 없었다. 제자들은 충성스러운 목자 하나하나에게서 그리스도를 보고 또한 무력하고 의존하는 양무리 가운데서 자신들을 볼 것이었다.이 상징을 선지자 이사야는 위로하는 말 가운데서 메시야의 사명에 적용시켰다. “아름다운 소식을 시온에 전하는 자여 너는 높은 산에 오르라 아름다운 소식을 예루살렘에 전하는 자여 너는 힘써 소리를 높이라 두려워 말고 소리를 높여 유다의 성읍들에 이르기를 너희 하나님을 보라 하라.…그는 목자같이 양무리를 먹이시며 어린양을 그 팔로 모아 품에 안으시며 젖먹이는 암컷들을 온순히 인도하시리로다”(사 40:9-11). 다윗은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4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