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대의 소망, 463

  • List
 
책갈피
제 51 장
“생명의 빛”*

“예수께서 또 일러 가라사대 나는 세상의 빛이니 나를 따르는 자는 어두움에 다니지 아니하고 생명의 빛을 얻으리라.”
예수께서 이 말씀을 하셨을 때에 그는 초막절 예식과 특별히 관련된 성전 마당에 계셨다. 이 마당의 중앙에는 큰 등대들을 받쳐 주는 두 개의 높은 기둥이 솟아 있었다. 저녁 제사 후에는 모든 등에 불을 켜서 그 빛으로 온 예루살렘을 비추게 하였다. 이 예식은 광야에서 이스라엘을 인도한 불기둥을 기념하였으며 또 오시는 메시야를 가리키는 것으로 간주되었다. 저녁에 불이 켜지면 마당에는 크게 기뻐하는 장면이 벌어졌다. 백발이 성성한 사람들과 성전 제사장들과 백성의 관원들은 악기 소리와 레위인들의 찬송에 맞추어 흥겨운 춤을 추었다.
예루살렘을 밝게 비추는 일로써 백성들은 당신의 빛을 이스라엘에 비추러 오실 메시야의 강림에 대한 그들의 희망을 표시하였다. 그러나 예수에게는 그 장면이 더욱 넓은 의미가 있었다. 성전의 밝게 빛나는 등불들이 저희 모든 사람을 비추는 것처럼 영적인 빛의 근원되신 그리스도께서 어두운 세상을 비추신다. 그러나 상징은 불완전하였다. 예수께서 손수 하늘에 두신 저 큰 빛이 그의 영광스러운 사명의 보다 참된 상징이었다.아침이었다. 해는 막 감람산 위로 떠올라 햇빛이 대리석 궁전에 눈부시게 비취고
4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