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대의 소망, 426

  • List
 
책갈피
제 47 장
봉 사*

온 밤을 산에서 새우고 해가 돋을 무렵 예수와 제자들은 평지로 내려왔다. 생각에 골똘한 제자들은 두려움으로 잠잠하였다. 베드로까지도 말 한마디 하지 아니하였다. 그들은 하늘의 빛과 접촉하였던 곳, 하나님의 아들께서 당신의 영광을 나타내신 그 거룩한 곳에서 즐거이 더 머무르고 싶었으나 벌써 원근에서 예수를 찾고 있는 백성들을 위하여 할 일이 있었다.산 기슭에는 많은 무리가 모여서 그 곳에 머물러 있던 제자들에 의하여 이쪽으로 인도되고 있었는데 물론 그 제자들은 예수께서 어디에 가 계셨는지 알고 있었던 것이다. 구주께서 가까이 가시면서 세 제자에게 저희가 목도한 것에 대해서 침묵을 지키라고 분부하시면서 “인자가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날 때까지는 본 것을 아무에게도 이르지 말라”고 말씀하셨다. 제자들에게 보인 계시는 저희의 마음속에서 숙고할 것이요, 널리 공개할것이 아니었다. 그것을 무리들에게 말하면 조롱이나 쓸데없는 놀라움만 일으킬 것이었다. 그리고 아홉 사도들까지라도 그리스도께서 죽은 자 가운데서 부활하실 때까지는 그 광경을 이해하지 못할 것이었다. 사랑받은 세 제자들까지라도 이해하는 데 얼마나 더뎠는지는 그리스도께서 자기 앞에 있을 일에 대해서 다 말씀하셨음에도 불구하고,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난다고 하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 것이냐고 저희들끼리 서로 물어본 사실로 알 수가 있다.
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