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대의 소망, 419

  • List
 
책갈피
제 46 장
예수께서 변화하심*

예수께서 제자들 중에서 베드로, 야고보, 요한 이 세 명을 곁에 부르시고 들을 건너 험한 길을 올라 저들을 적막한 산 중턱으로 인도하신 것은 저녁이 다가오는 무렵이었다. 구주와 제자들은 하루를 돌아다니며 가르치는데 보낸 데다가 산을 올라왔기 때문에 더 피곤하였다. 그리스도께서는 많은 고통당하는 자들의 심신의 무거운 짐들을 덜어 주셨다. 그는 그들의 허약한 신체에 생명의 맥박을 보내셨다. 그러나 그도 또한 인성을 쓰셨으므로 제자들과 함께 오르막 길을 오셔서 피곤하였다.
지는 햇볕은 아직도 산등성이에 머물러서 저들이 걷고 있는 길을 낙조의 찬란한 금빛으로 물들이고 있었다. 그러나 미구에 햇볕은 언덕과 골짜기에서 사라지고 태양은 저쪽 지평선 너머에 가라앉아 이 외로운 행려(行旅)들은 밤의 어둠 속에 싸여버렸다. 구름이 모여서 짙어지는 주위의 어두움은 마치 저희의 슬픈 생애와 조화되는 것 같았다.
제자들은 그리스도께서 어디를 가시는지, 또 무슨 목적으로 가시는지 감히 물어보지 못하였다. 예수께서는 산에서 기도하시면서 온 밤을 새우실 때가 자주 있었다. 당신의 손으로 산과 계곡을 형성하신 그는 자연과 친숙하시며 그 고요를 즐기셨다. 제자들은 그리스도께서 길을 인도하시는 대로 따라갔으나 저희 선생께서 하필 저희가 피곤하고 예수 자신도 휴식이 요구되는 때에 이 힘든 오르막길로 저들을 왜 인도하실까 하고 궁금히 생각하였다.
얼마 안 있어 그리스도께서는 이제는 더 가지 않는다고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슬픔의 사람 예수께서는 그들에게서 조금 떨어진 곳에서 심한 부르짖음과 눈물로써 탄원하셨다.
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