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대의 소망, 399

  • List
 
책갈피
제 43 장
장벽이 무너짐*

바리새인들과의 충돌이 있은 후에 예수께서는 가버나움을 떠나 갈릴리 바다를 건너 다시 베니게 변경에 있는 언덕의 한 마을로 가셨다. 예수께서 서쪽을 바라다 보시니 거기에 이교의 신전과 장대한 궁전과 상업 시장과 선박으로 가득 차 있는 항구들이 늘어선 두로와 시돈의 고대 도성이 눈 아래 평지에 널려 있었다. 건너편에는 지중해의 푸른 물이 펼쳐져 있었는데 언젠가는 복음의 사자들이 그 바다를 넘어서 세상의 대 제국의 중심부에 기쁜 소식을 전할 것이었다. 그러나 그 때는 아직 이르지 아니하였다. 이제 예수 앞에 놓인 사업은 저희의 선교사업을 위해 제자들을 준비시키는 일이었다. 예수께서는 이 지방에 오시면서 벳새다에서는 얻지 못하셨던 한적함을 찾고자 하셨다. 그러나 이것이 이 여행의 유일한 목적은 아니었다.“가나안 여자 하나가 그 지경에서 나와서 소리 질러 가로되 주 다윗의 자손이여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 내 딸이 흉악히 귀신들렸나이다”(마 15:22)고 하였다. 이 지방 사람들은 고대 가나안 족속에 속하였다. 그들은 우상숭배자들이므로 유대인들의 경멸과 증오를 받았다. 지금 예수께 나온 여인도 이런 부류에 속한 사람이었다. 그 여인은 이방인이었으므로 유대인이 날마다 누리는 혜택을 받지 못하였다.
3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