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대의 소망, 395

  • List
 
책갈피
제 42 장
유 전*

유월절에 예수를 보리라고 기대하면서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은 예수를 함정에 빠뜨리려고 꾀하였다. 그러나 예수께서는 그들의 의도를 아시고 이 모임에 나타나지 아니하셨다. “바리새인들과 또 서기관 중 몇이… 예수께 모”였다. 예수께서 저들에게 나가지 아니하셨으므로 그들이 예수께로 온 것이다. 얼마 동안 갈릴리 사람들은 예수를 메시야로 받음으로써 그 지방에서는 교권 제도의 권력이 깨어지는 것처럼 보였었다. 열 두 제자의 전도는 그리스도의 사업이 확장됨을 표시하고 또 제자들로 하여금 랍비들과 더욱 직접적으로 투쟁하게 만들었는데, 그것은 예루살렘의 지도자들의 시기심을 다시 한번 격발 시켰다. 그들이 예수의 공생애의 초기에 가버나움에 보냈던 정탐꾼들, 즉 예수께 안식일을 범하였다는 비난을 뒤집어 씌우려고 힘썼던 그들은 낭패를 당하고 말았다. 그러나 랍비들은 저희 목적을 수행할 것을 결심하였다. 이제 또 한 명의 대표가 예수의 행동을 감시하고 그에 대한 참소거리를 찾도록 보냄을 받았다.
항의의 근거는 전과 같이 하나님의 율법에 방해가 되었던 유전적인 교훈을 예수가 무시하였다는 것이다. 이 교훈은 외양으로는 율법의 준수를 보호하도록 계획된 것이었으나 사실은 율법 그 자체보다 더 신성시 되었다. 유전이 시내산에서 주신 계명과 상충될 때 그들은 랍비의 교훈을 선택하였다.결례 의식은 아주 엄중하게 실시한 규칙 중의 하나였다. 먹기 전에 지켜야 할 의식을 무시하면
3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