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대의 소망, 364

  • List
 
책갈피
제 39 장
“너희가 먹을 것을 주라”*

그리스도께서는 당신의 제자들과 더불어 한적한 곳에 물러가 계셨으나 평화롭고 조용한, 이 좀체로 얻기 어려운 시간은 곧 깨어지고 말았다. 제자들은 저희가 방해를 받지 않을 곳에 물러나 있다고 생각하였으나 군중들은 하늘의 교사가 눈에 띄지 않자 “그가 어디 있느냐”고 물었다. 그 중의 몇 사람이 그리스도와 제자들이 떠난 방향을 알려 주었다. 많은 사람들이 그리스도와 제자들을 만나기 위하여 육로로 가는 한편 다른 사람들은 배를 타고 물을 횡단하여 뒤좇았다. 유월절이 가까웠으므로 인근 각처에서 예루살렘으로 가는 순례자의 무리들이 예수를 보기 위하여 모여들었다. 수는 점점 증가하여 여자와 아이들 외에 남자가 오천명이나 모이게 되었다. 그리스도께서 해변에 도착하시기 전에 한 무리가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 그러나 예수께서는 그들의 눈에 뜨이지 않게 도착하셔서 제자들과 따로 잠간 동안을 보내셨다.산기슭에서 예수께서는 움직이는 무리를 보셨다. 그 때 그의 마음엔 불쌍한 생각이 드셨다. 방해를 당하여 휴식을 빼앗기셨지만 성급하게 행동하지 아니하셨다. 사람들이 계속하여 몰려오는 것을 주목하셨을 때에 예수께서는 당신의 돌보심이 더욱 크게 필요하다는 것을 아셨다. 예수께서는 “큰 무리를 보시고 그 목자 없는 양 같음을 인하여 불쌍히 여기”셨다. 한적한 곳을 떠나실 때 예수께서는 저들을 위하여 봉사할 수 있는 편리한 장소를 발견하셨다.
3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