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대의 소망, 359

  • List
 
책갈피
제 38 장
“와서 잠간 쉬어라”*

전도 여행에서 돌아온 “사도들이 예수께 모여 자기들의 행한 것과 가르친 것을 낱낱이 고하니 이르시되 너희는 따로 한적한 곳에 와서 잠간 쉬어라 하시니 이는 오고 가는 사람이 많아 음식 먹을 겨를도 없음이라.”
제자들은 예수께 와서 모든 것을 이야기하였다. 그들은 예수와 친밀한 관계를 맺고 있었으므로 용기를 내어 예수 앞에 좋고 궂은 경험들 즉 저희의 활동의 결과를 보았을 때의 기쁨, 그들의 실패와 과오와 연약으로 인하여 맛본 슬픔을 보고하였다. 그들은 복음전도자로서 그들의 최초의 사업에서 과오를 범하였던 바 그들의 경험에 대하여 그리스도께 솔직히 말하였을 때 예수께서는 저희에게 많은 교훈이 필요하다는 것을 아셨다. 또한 예수께서는 저들이 활동하는 중에 피곤하여졌으므로 휴식이 필요하다는 것도 아셨다.그러나 그 때에 그들이 있던 곳에서는 필요되는 한가함을 얻을 수가 없었는데 “이는 오고 가는 사람이 많아 음식 먹을 겨를도 없음이라.” 사람들은 고침 받기를 갈망하고 예수의 말씀듣기에 열중하여 그리스도의 뒤를 좇아 모여 들었다. 많은 사람들이 예수께 마음이 끌렸는데 이는 예수가 그들에게 모든 축복의 원천이 되는 듯이 생각되었기 때문이었다. 그 때 그리스도의 주위에 모여들었던 대부분의 사람들은 귀중한 건강의 은사를 받기 위하여 그리스도를 저희의 구주로 받아 들였다. 많은 다른 사람들은 그 당시에는 바리새인들로 인하여 예수를 시인하기를 두려워하였지만 성령이 강림하셨을 때에 회개하였으며,
3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