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대의 소망, 342

  • List
 
책갈피
제 36 장
믿음으로 만짐*

거라사에서 서쪽 해안에 돌아오신 예수께서는 당신을 영접하려고 모여있는 군중을 보셨다. 그들은 예수를 기쁨으로 맞이 하였다. 예수께서는 바닷가에서 얼마 동안 머무르시면서 가르치시고 병자를 고치시다가 연회석상에서 세리들을 만나기 위하여 레위 마태의 집으로 향하셨다. 회당장 야이로가 여기에서 예수를 만났다.
이 유다 장로는 심히 슬퍼하며 예수께 나아와 발 아래 엎드려서 부르짖었다. “내 어린 딸이 죽게 되었사오니 오셔서 그 위에 손을 얹으사 그로 구원을 얻어 살게 하소서.”
예수께서는 즉시로 회당장과 함께 그의 집을 향하여 출발하셨다. 제자들은 예수께서 긍휼을 베푸시는 일을 매우 많이 보았지만 오만한 “랍비”의 간원에 응하시는 것을 보고 놀랐다. 그러나 그들은 저희 주를 따랐고 사람들도 열심과 기대를 가지고 뒤따랐다.
회당장의 집은 멀지 아니하였으나 군중이 사방에서 그를 압박했기 때문에 예수와 그의 동행자들은 천천히 발걸음을 옮겼다. 걱정이 되는 아버지는 지체되는 것이 조마조마하였으나 백성을 불쌍히 여기시는 예수께서는 때때로 멈추시어 고통당하는 자를 구하시고 마음에 근심하는 자를 안위하셨다.그들이 아직도 길을 가는 도중에 한 사자가 군중을 뚫고 나와서 야이로에게 그의 딸이 죽었다는 소식을 전하였으므로 이제 예수께 더 염려를 끼쳐드릴 필요가 없게 되었다.
3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