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대의 소망, 315

  • List
 
책갈피
제 32 장
백부장*

그리스도께서는 아들을 고쳐 주신 신하에게“너희는 표적과 기사를 보지 못하면 도무지 믿지 아니하리”(요 4:48)라고 말씀하셨다. 그리스도께서는 자신의 민족이 당신께서 메시야가 되신 외적 표적을 요구하는 것을 몹시 슬퍼하셨다. 그리스도께서는 그들의 불신을 보시고 거듭거듭 놀라셨다. 그러나 예수께서는 당신께 나온 백부장의 믿음을 보시고 놀라셨다. 백부장은 구주의 능력을 의심하지 않았다. 그는 예수께서 몸소 오셔서 이적을 행하시도록 요구조차 하지 않았다. 그는 “다만 말씀으로만 하옵소서 그러면 내 하인이 낫겠삽나이다”고 말하였다.백부장의 하인은 중풍병으로 죽음 직전에 놓여 있었다. 로마인들 사이에서 하인은 시장에서 사고 팔리는 노예였으며 혹사와 잔학한 대우를 받았다. 그러나 이 백부장은 자기의 하인에게 친절한 애정을 가졌으므로 그가 낫기를 심히 원하였다. 그는 예수께서 자기의 하인을 고치실 수 있을 것이라고 믿었다. 그는 구주를 보지 못하였으나 그가 들은 소식은 그의 믿음을 북돋워 주었다. 유대인들이 형식적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이 로마인은 유대인들의 종교가 자신의 종교보다 우수하다고 확신하였다. 그는 정복자와 피정복자를 갈라놓은 국가적인 편견과 증오의 장벽을 이미 무너뜨렸다. 그는 하나님의 사업에 대하여 경의를 표하고 하나님을 경배하는 유대인에게 친절을 베풀었다. 그에게 이미 보고된 바 대로 그리스도의 교훈 가운데서 그는 영혼의 필요를 채워 주는 것을 발견하였다. 그의 마음에 있던 영적인 모든 것이 구주의 말씀에 응답하였다. 그러나 그는 예수 앞에 나아가기에는 무가치함을 느끼고 유대 장로들에게 자기의 하인의 병을 고쳐 주시도록 요청해 달라고 호소하였다.
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