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대의 소망, 183

  • List
 
책갈피
제 19 장
야곱의 우물가에서*

예수께서는 갈릴리로 가시는 길에 사마리아를 지나셨다. 예수께서 아름다운 세겜 골짜기에 이르신 것은 정오 때였다. 이 골짜기 어구에 야곱의 우물이 있었다. 예수께서는 여행에 피곤하셔서 당신의 제자들이 양식을 사러 간 동안 쉬기 위하여 이 곳에 앉으셨다.
유대인들과 사마리아인들은 서로 앙숙이어서 가능한 한 피차 모든 거래를 피하였다. 필요한 경우에 사마리아인들과 상업 거래를 하는 것은 랍비들에 의해서 합법적인 것으로 간주되었으나 그들과의 모든 사교는 정죄를 받았다. 유대인들은 사마리아인에게 빌리려고 하지 않았고 친절한 행위뿐만 아니라 떡 한 조각이나 물 한 잔이라도 얻으려고 하지 않았다. 제자들이 양식을 샀지만 그것은 그들 나라의 관습에 일치하는 행위였다. 그러나 그들은 이 범위에서 더 나가지 않았다. 사마리아인에게 호의를 구한다거나 혹은 어느 모로나 그들에게 유익을 주려고 한다거나 하는 일은 그리스도의 제자들에게는 상상할 수 없는 일이었다.
예수께서 우물가에 앉아 계셨을 때에 그는 허기와 갈증으로 피곤하셨다. 아침부터 먼 여행을 하셨고 이제는 정오의 태양이 그에게 내리쬐었다. 그의 갈증은 차고 신선한 물이 바로 옆에 있는데도 마실 수 없다는 생각으로 말미암아 더 심하여졌다. 그에게는 두레박이 없었고 우물은 깊었다. 예수께서는 인성의 운명을 쓰셨으므로 누군가가 물 길으러 오기를 기다리셨다.한 사마리아 여인이 다가와서 그리스도가 계시는 것을 알지 못한 듯 그의 물항아리를 가득 채웠다. 그가 돌아서서 가려고 할 때에 예수께서 물 한모금을 청하셨다. 동방 사람들은 이러한 요청을 거절하지 않았다. 동방에서는 물을 “하나님의 선물”이라고 불렀다. 목이 마른 나그네에게 물 한모금 대접하는 것을 매우 신성한 의무로 생각하였으므로
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