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성화된 생애, 46

  • List
 
책갈피
제 6 장
다니엘의 기도

칠십 년 포로 기간의 끝이 가까이 오자 다니엘은 예레미야의 예언으로 마음이 크게 번민되었다. 그는 하나님께서 당신의 택한 백성들에게 또 다른 시련을 주실 시기가 가까왔음을 알고 금식과 겸비와 기도로써 이스라엘을 위하여 이같은 말로 하늘의 하나님께 끈덕지게 간구하였다. “크시고 두려워할 주 하나님, 주를 사랑하고 주의 계명을 지키는 자를 위하여 언약을 지키시고 그에게 인자를 베푸시는 자시여 우리는 패역하며 행악하며 반역하여 주의 법도와 규례를 떠났사오며 우리가 또 주의 종 선지자들이 주의 이름으로 우리의 열왕과 우리의 방백과 열조와 온 국민에게 말씀하신 것을 듣지 아니하였나이다”(단 9:4-6).다니엘은 하나님 앞에서 자신의 충실함을 밝히지 아니하였다. 이 존귀히 여김을 받은 선지자는 자기가 깨끗하고 거룩하다고 주장하는 대신에 자기를 이스라엘의 실지 죄인들과 다름없이 죄인으로 간주하고 있다. 하나님께서 다니엘에게 주셨던 지혜는, 마치 정오에 하늘에서 비치는 햇빛이 가장 미약한 별빛과 비교할 때 말할 수 없이 밝듯이, 세상 사람들의 지혜보다 훨씬 더 탁월하였다.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