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성적 행실과 간음과 이혼에 관한 증언, 218

  • List
 
책갈피
제 8 부
비성서적 결혼들

31. 비성서적 결혼에 대한 존중

별거는 추천할 만하지 않음. 사랑하는 형제 (C. H. 블리스)에게:그대가 보낸 편지들을 받아서 읽었다. 나는 이런 몇 몇 경우들을 잘 알고 있으며, 그대가 언급하고 있는 그런 것과 유사한 경우들에서 양심적으로 뭔가를 해야겠다고 생각한 사람들을 보아왔다. 일들을 전체적으로 들쑤셔 놓고, 갈기갈기 찢어 놓은 후에, 그들은 문제들을 개선시키기 위해 일들을 짜 맞출 지혜가 없었다. 나는 어떤 일을 찢어 놓는 데 그처럼 열성적인 사람들이 그것들을 바른 순서로 쌓고 세우는 일을 위해서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는 것을 발견했다. 그들은 혼동시키고, 비탄에 빠지게 만들고 가장 비참한 사태를 조성시킬 능력은 있지만, 그것들을 개선시킬 능력은 없었다.
그대는 이 경우에 관하여 내게 조언을 부탁했다. 나는 그 문제에 관련하여 부담을 지고 있는 사람들이 더 나은 해결 방법들을 면밀하게 연구하지 않은 한, 그리고 그들이 편안해 할 수 있는 장소들을 그들을 위해 찾아낼 수 없는 한, 그들은 별거라는 생각을 실천에 옮기지 않는 편이 더 낫다고 말하고자 한다. 나는 이 문제가 강행되지 않고, 서로의 관심사를 연합시킨 두 사람에게서 동정심이 거두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소식을 듣게 되기를 바란다.성급한 행동을 하지 말 것. 내가 이것을 쓰는 이유는, 이런 종류의 경우들을 많이 보아왔기 때문이다. 그 일에 관여된 사람들은 마침내 모든 것들이 흔들리고 뿌리째 뽑힐 때까지 큰 부담을 가지게 될 것이며, 그러고 나서는 그들의 관심과 부담은 거기서 그쳐 버린다. 우리는 우리가 지식을 따른 열성을 갖고 있다는 것을 개인적으로
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