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성적 행실과 간음과 이혼에 관한 증언, 268

  • List
 
책갈피
제 11 부
부록A

수음과 정신 이상
수음으로 인한 정신 이상:한 개념의 역사”(Journal of Mental Science 108:1, Jan., 1962)라는 학문적인 연구에서 E. H. 헤어는 아이오와 주립 정신병원에 차례로 입원한 500명의 환자에 대한 연구를 언급하고 있다. 그는 그 연구의 저자들(Malamud, W., and Palmer, G., “The Role Played by Masturbation in the Causation of Mental Disturbances, Journal of Nervous and Mental Disorders, 76:220, 1932)은 22개의 사례에서 수음이 “명백하게 정신병의 가장 중요한 요인이었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진술하고 있다.
그러고 나서 그는 계속해서 이렇게 말한다.
“저자들은 그 질병으로 이끈 것은 그 습관 자체라기보다는 수음에 의하여 발생된 정신적 갈등이었다고 결론을 내렸다. 그리고 그들은 이 결론이 수음에 관한 환자들의 생각을 재조정하는 방향으로 향해진 정신 치료 요법의 효험에 의하여 뒷받침되고 있다고 믿었다. 그럼에도 22명의 환자들 중 15명이 우울증에 걸려 있다는 사실은 이런 온건한 결론의 신빙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음에 틀림없다. 왜냐하면 우울증에 걸린 환자들은 자신이 건강의 규칙들로 믿고 있는 것들을 등한히 한 책임을 자신들에게로 돌릴 소지가 있을 뿐 아니라 정신 치료 요법으로 치료를 받든 안 받든 그의 질환에서 회복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2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