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살아남는 이들, 26

  • List
 
책갈피
이 타락한 천사들은 희망이 좌절되자 난폭해졌다. 더 좋은 것은 고사하고 도리어 율법을 무시하고 불순종한 무서운 결과를 맛보게 되었다. 이 불행한 존재들은 영원토록 그리스도의 자비로운 통치 아래 있지 못하게 되었다. 더 이상 그들의 마음은 그리스도의 임재가 그들의 마음속에 항상 불러일으킨 깊고 참된 사랑과 평화와 기쁨으로 분기되어 즐거운 마음으로 하는 순종과 경건한 존경을 그분께 되돌려 드리지 못할 것이다.
사단이 회복을 강구함
사단은 자기가 행한 일을 보고 벌벌 떨었다. 그는 과거와 현재와 미래의 계획을 생각하면서 홀로 있었다. 그의 거대한 체구는 마치 큰 폭풍에 흔들리듯이 흔들렸다. 하늘에서 한 천사가 그리로 지나가고 있었다. 사단은 그를 불러 그리스도와의 면담을 간청하였다. 이 간청은 수락되었다. 그 때 그는 하나님의 아들에게 자기는 자기의 반역을 후회하고 다시금 하나님의 은총받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하나님께서 이전에 자기에게 주셨던 지위를 되찾고 하나님의 지혜로우신 명령을 기꺼이 순종하려고 하였다. 그리스도는 사단이 고민하는 모습을 보고 우셨다. 그러나 그를 다시는 하늘에 용납할 수 없다는 하나님의 뜻을 그에게 알려 주셨다. 하늘이 위험한 상태에 빠져서는 안 되었다. 죄와 반역을 시작한 사단을 하늘에 다시 받아들인다면 온 하늘은 또다시 손상을 입을 것이다. 반역의 씨앗은 아직도 그의 마음에 있었다. 그는 반역할 만한 아무런 이유도 없었다. 그는 자기뿐만 아니라 자기만 확고히 있었더라면 하늘에서 행복을 누리고 있었을 수많은 천사들까지 타락하게 하였다. 하나님의 율법은 정죄할 수는 있으나 용서할 수는 없었다.자기가 경홀히 했던 하나님의 선하심을 깨달았기 때문에 사단이 그의 반역을 뉘우친 것은 아니었다. 그가 타락한 이후로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이 그렇듯 자라나서 경멸해 왔던 하나님의 율법을 이제 기쁜 마음으로 순종하게 되었으리라고는 도저히 생각할 수가 없었다. 하늘의 찬란한 영광을 상실한 비참함, 그의 마음을 압박하는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