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살아남는 이들, 379

  • List
 
책갈피
제 54 장
셋째 천사의 기별

그리스도께서 속죄 사업을 마치시기 위하여 하늘 지성소에 들어가실 때 당신의 종들에게 세상에 전할 마지막 자비의 기별을 위탁해 주셨다. 그것은 요한계시록 14장에 기록된 셋째 천사의 경고이다. 그 기별을 전한 후에 즉시 인자가 큰 영광 가운데서 추수하기 위하여 세상에 오시는 것을 선지자 요한은 보았다.
성경에 예언된 것처럼 지성소에서의 그리스도의 봉사는 2천3백주야의 끝인 1844년에 시작되었다. 계시자 요한이 “하늘에 있는 하나님의 성전이 열리니 성전 안에 하나님의 언약궤가 보이”(계 11:19)니라고 한 말씀은 곧 이 때에 적용되는 말씀이다. 하나님의 언약궤는 성소의 둘째 칸 즉 지성소에 있다. 그리스도께서 죄인을 위하여 중보하려고 지성소에 들어가셨을 때에 성전 안은 열려져 있었으며 하나님의 법궤가 보였다. 믿음의 눈으로 구주의 중보 사업을 바라보는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위엄과 능력을 나타내 보이셨다. 그의 영광의 빛이 성전에 가득 찰 때 지극히 거룩한 곳으로부터 찬란한 빛이 세상에서 당신을 기다리는 백성들에게 흘러 비쳤다.믿음으로 예수를 따르는 사람들은 대제사장 예수께서 성소에서 지성소로 들어가셔서 저들을 위하여 당신의 피를 가지고 하나님의 법궤 앞에서 탄원하시는 것을 보았다.
3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