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부조와 선지자, 643

  • List
 
책갈피
제 63 장
다윗과 골리앗*

하나님께로부터 버림 받은 사실을 깨닫게 되었을 때 그리고 선지자가 그에게 전한 탄핵의 말에 위압을 느꼈을 때 사울왕의 마음은 큰 반역과 절망으로 가득 찼다. 교만한 왕이 머리를 수그리게 만든 것은 참된 회개가 아니었다. 사울은 그가 지은 죄가 얼마나 악한지에 대해 분명한 인식이 없었다. 그는 자기의 생애를 개혁하기는커녕, 오히려 이스라엘의 왕위를 그에게서 빼앗고 그 후손에게 계승하지 못하게 한 것은 하나님의 불공평한 처사라고 생각하였다. 그는 항상 그의 집에 닥쳐올 멸망을 미리 염려하고 있었다. 그는 그가 원수와 교전할 때에 나타낸 용맹이 그의 불순종의 죄를 상쇄할 것이라고 느꼈다. 그는 겸손하게 하나님의 징계를 받아들이지 아니하였고, 오히려 그의 거만한 정신은 절망의 상태에 이르러 마침내 이성을 잃는 지경에 이르렀다. 그의 모사(謀士)들은 사울에게 간하여 솜씨 있는 음악가의 도움을 구하게 하였으니, 이는 아름다운 악기의 달래는 곡조가 그의 혼란한 정신을 진정시키기를 바랐기 때문이었다. 하나님의 섭리로써 수금을 잘 타는 다윗이 왕의 앞에 불려갔다. 다윗의 고상하고 하늘의 영감을 받은 노래는 바라던 효과를 나타내어 짙은 구름처럼 사울의 마음을 덮었던 우울증은 사라져 버렸다.
사울의 궁정에서 할 일이 없을 때에는, 다윗은 들에 있는 그의 양떼에게로 돌아가서 마음과 태도의 단순함을 유지하기를 계속하였다. 다윗은 필요한 때에는 언제든지 부름을 받고 왕 앞에 나아와 봉사했으며 악신이 왕을 떠날 때까지 혼란한 군주의 마음을 진정시켰다. 그러나 사울이 다윗을 좋아하고 그의 음악에 대해 큰 기쁨을 나타냈음에도 불구하고, 젊은 목자는 왕의 집에서 나와 그의 양을 먹이는 들과 산으로 가는 것을 더 편안하고 즐거운 일로 여겼다. 다윗은 하나님과 인간의 총애를 받으면서 장성하고 있었다. 그는 여호와의 방법대로 교육을 받았고
6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