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부조와 선지자, 481

  • List
 
책갈피
제 44 장
요단강을 건너감*

이스라엘 사람들은 세상을 떠난 저희 지도자를 위하여 몹시 슬퍼하며 30일간 그를 추모하는 특별한 예식을 거행했다. 이스라엘 사람들은 모세가 저희를 떠나기까지는 그의 현명한 권고와 부모와 같은 친절과 확고 부동한 신앙의 가치를 충분히 깨달은 적이 결코 없었다. 그들은 새로운 깊은 감사로 그가 저희 중에 있을 때에 주어진 그 귀중한 교훈들을 회상하였다.
비록 모세는 죽었으나 그의 감화는 죽지 않았다. 그 감화는 살아서 그의 백성의 마음속에 계속 소생되어야 하였다. 그의 거룩하고 무아적인 생애의 추억은 그들 중에 오랫동안 간직되어 있어서 고요한 설복력을 가지고, 그가 살아 있을 때에 그의 말을 경멸하던 자들의 생애까지 변화시킬 것이었다. 해가 서산으로 넘어간 후에도 그 빛이 오랫동안 산봉우리를 비치는 것처럼 순결하고 선량한 사람들의 사업은 그들이 세상을 떠난 오랜 후에도 그 빛을 세상에 비춘다. 그들의 사업, 그들의 말, 그들의 모본은 길이 남을 것이다. “의인은 영원히 기념하게 되리로다”(시 112:6).
이스라엘 백성들은 그들이 당한 큰 손실을 보고 슬픔에 잠겨 있었지만 그들이 홀로 버려둔 바 되지 않았음을 알았다. 낮에는 구름기둥이 성막을 덮고 있고 밤에는 불기둥이 덮고 있었다. 그것은 그들이 당신의 계명의 길로 행한다면 하나님께서는 여전히 그들의 인도자와 도우시는 자가 되시리라는 보증이었다. 이제는 여호수아가 공인된 이스라엘의 지도자였다. 여호수아는 주로 무사로서 잘 알려졌으며 그의 천부적 재능과 덕성들은 특별히 이스라엘 민족의 역사 중 이 기간에 가장 가치있는 것이었다. 용감하고 과단성이 있으며 인내력이 있고 민첩하고 청렴하였고 자기의 보호 아래 위탁된 자들을 보살피는 일에 자신의 이익을 돌아보지 아니하였다. 이 모든 것 위에 하나님께 대한 산 믿음으로 성령의 감동을 받은 여호수아야말로 이스라엘 군대를 약속의 땅에 인도해 들이도록 하기 위하여 하나님께서 택하신 인물이었다. 광야에서 체류하는 동안 여호수아는 마치 모세를 보좌하는 총리대신처럼 행동하였고
4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