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부조와 선지자, 462

  • List
 
책갈피
제 42 장
율법의 반복*

여호와께서는 모세에게 가나안을 점령할 시간이 가까웠음을 알려 주셨다. 연로한 선지자 모세는 요단강과 약속된 땅이 내려다보이는 높은 산꼭대기에 서서 이스라엘 민족의 기업이 될 땅을 깊은 관심을 가지고 바라보았다. 가데스에서 자기가 범한 죄에 대한 선고가 철회될 수는 없을까? 모세는 “주 여호와여 주께서 주의 크심과 주의 권능을 주의 종에게 나타내시기를 시작하셨사오니 천지간에 무슨 신이 능히 주의 행하신 일 곧 주의 큰 능력으로 행하신 일같이 행할 수 있으리이까 구하옵나니 나로 건너가게 하사 요단 저편에 있는 아름다운 땅, 아름다운 산과 레바논을 보게 하옵소서”(신 3:24, 25)라고 열렬히 탄원하였다.
이에 대하여 하나님께서는 “그만해도 족하니 이 일로 다시 내게 말하지 말라 너는 비스가산 꼭대기에 올라가서 눈을 들어 동서남북을 바라고 네 눈으로 그 땅을 보라 네가 이 요단을 건너지 못할 것임이니라”(신 3:26, 27) 고 대답하셨다.
한 마디의 불평도 없이 모세는 하나님의 명령에 복종하였다. 이제 그의 큰 염려는 이스라엘을 위한 것이었다. 누가 자기처럼 이스라엘의 행복을 위하여 관심을 가질 것인가? 모세는 충심으로 다음과 같이 기도하였다. “여호와, 모든 육체의 생명의 하나님이시여 원컨대 한 사람을 이 회중 위에 세워서 그로 그들 앞에 출입하며 그들을 인도하여 출입하게 하사 여호와의 회중으로 목자 없는 양과 같이 되지 않게 하옵소서”(민 27:16, 17). 여호와께서 당신의 종의 기도를 들으시고 “눈의 아들 여호수아는 신에 감동된 자니 너는 데려다가 그에게 안수하고 그를 제사장 엘르아살과 온 회중 앞에 세우고 그들의 목전에서 그에게 위탁하여 네 존귀를 그에게 돌려 이스라엘 자손의 온 회중으로 그에게 복종하게 하라”(민 27:18-20)고 대답하셨다.
4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