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부조와 선지자, 117

  • List
 
책갈피
제 10 장
바벨탑*

도덕적 부패 때문에 홍수를 당하여 황폐된 지구를 백성으로 다시 채우시기 위하여 하나님께서는 단 한 가족 곧 노아의 가족을 보존하셨다. 하나님께서는 노아에게 “네가 이 세대에 내 앞에서 의로움을 내가 보았음이라”(창 7:1)고 선언하셨다. 그러나 노아의 세 아들들 가운데서도 홍수 전 세상에서 볼 수 있었던 동일한 큰 특징들이 신속히 나타났다. 인류의 조상이 될 셈과 함과 야벳의 품성 가운데 그들의 후손들의 품성이 예시되었다.
노아는 하나님의 영감을 받아 말하면서 이 인류의 조상들로부터 일어날 삼대 인종의 역사를 예언하였다. 그는 함의 자손에 대하여, 아버지가 아닌 그 아들을 통하여 함의 자손들의 역사를 추적해 가면서, “가나안은 저주를 받아 그 형제의 종들의 종이 되기를 원하노라”(창 9:25)고 선언하였다. 함의 비인도적 범죄는 그의 마음에서 부모에 대한 존경심이 사라진 지 오래라는 것과 그의 성격이 불경건하고 비루하다는 것을 나타냈다. 이 악한 특징은 가나안과 그 후손들에게 물려진 바 되었고, 그들의 계속적인 죄는 그들에게 하나님의 심판을 불러왔다. 그 반면에 셈과 야벳이 나타낸 아버지에 대한 존경, 그렇게 함으로 나타낸 하나님의 계율들에 대한 존경은, 그들의 후손들의 한층 밝은 장래를 약속하였다. 이 두 아들들에 관하여 이렇게 언명되었다. “셈의 하나님 여호와를 찬송하리로다 가나안은 셈의 종이 되고 하나님이 야벳을 창대케 하사 셈의 장막에 거하게 하시고 가나안은 그의 종이 되게 하시기를 원하노라”(창 9:26-27). 셈의 가계(家系)는 선민의 가계, 하나님의 언약의 가계, 약속된 구주의 가계가 될 것이었다. 여호와는 셈의 하나님이셨다. 그에게서 아브라함이, 그리하여 이스라엘 백성이 생겨날 것이며, 그들을 통하여 그리스도께서 오실 것이었다. “여호와를 자기 하나님으로 삼는 백성은 복이 있도다”(시 144:15).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