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교회증언 5권, 9

  • List
 
책갈피
제 31 호
교회증언

장막회 설교

1881년 9월 25일 콜로라도 보울더
미시간 장막회에 참석할
사랑하는 형제 자매들에게.*
나는 이 계절에 열렸던 다른 어떤 집회보다 이 집회에 더 깊은 흥미를 느낍니다. 미시간은 마땅히 했어야 할 활동을 해보지 못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중요한 기관들을 여러분에게 세워 주셨습니다. 그러므로 여러분에게는 전지역에서 다른 어떤 합회보다 더 큰 책임이 지워져 있습니다. 큰 빛이 여러분에게 주어졌지만 그 빛에 반응을 나타낸 사람은 별로 없었습니다. 그럴지라도 나의 마음은 미시간에 있는 우리의 사랑하는 백성들을 향하여 부드러운 열망을 가지고 있습니다. 인자께서 미구에 하늘의 구름을 타고 오시리라는 경고는 많은 사람들에게 잘 알려진 이야기입니다. 그들은 기다리고 깨어 있는 자세를 떠났습니다. 생활가운데 나타낸 이기적이요 세속적인 정신은, “내 주인이 더디 오리라”는 마음을 보여 줍니다. 우리의 구주께서는 그런 모든 사람들이 불성실한 종이므로 위선자들과 불신자들이 받을 보응을 받을 것이라고 선언하셨음에도 불구하고 어떤 사람들은 너무도 큰 흑암에 싸여 있기 때문에 공공연하게 그들의 불신을 나타냅니다.우리의 목사들은 그들의 모든 의무를 다하고 있지 않습니다. 백성들의 주의를, 너무도 가까이 박두해 있는 중요한 사건으로 돌이켜야 합니다. 시대의 징조들이 그들의 마음에 생생하게 간직되어야 합니다. 다니엘과 요한의 예언적 계시는 도덕적 흑암과 타락의 기간을 예언하고 있습니다.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