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교회증언 2권, 5

  • List
 
책갈피
교회증언 2권의 시대적 배경

교회증언 1권은 새로 설립된 남은 교회의 가르침과 경험과 사업의 시작과 발전에 주로 관련된 권면을 제시하였고 2권은 교인들의 개인적 경건에 거의 모두를 할애하였다. 증언 1권을 이루는 열 넷의 증언 소책자가 나타난 13년간 출판 사업은 굳은 기반 위에 서게 되었고 교회가 조직되었으며 재정 유지 체제가 이루어졌고, 교회는 큰 건강 프로그램에 뛰어들었다. 마지막 기사가 탈고되었을 때에 미시간 주 배틀크릭의 리뷰앤드 헤랄드 출판소에서는 인쇄물이 계속 흘러나왔고, 근처의 새로 설립된 요양소는 완전 가동중이었다. 남북 전쟁의 암울한 해들은 지나고, 교회에는 기회의 때가 왔다. 주어진 임무는 확고한 토대를 고수하고 경계를 넓혀가는 것이었다. 교회의 계속되는 성공의 열쇠는 신자 개인의 온전한 상태였다.
1868년 초, 1권 끝부분의 기사에서 설명된 대로 엘렌 G. 화잇은 교회 전체의 유익을 위해, 그 때까지만 해도 일반적으로 유포되지 않았던, 개인을 위한 증언들을 출판하기 시작했었다. 이 개인 증언들에 관하여 그녀는 이렇게 진술하였다. “이 증언들에는 유사한 상황에 있는 수천 수만의 사람들에게 적용되는 책망과 교훈이 다소 들어 있다. 그것들은 하나님 보시기에 상황에 맞는 빛을 가지고 있다.” 교회증언 1권, 631(영문).1868년 2월부터 1871년 5월까지의 3년동안 교인 개인들에게 전해진 교훈은 현재 증언 2권으로 구성된 증언 15-20호의 거의 전체 내용을 이루고 있다. 교훈은 예리하고 실제적인 것으로 구설수, 식욕의 방종 결혼 관계 등과 오도된 열성, 탐욕, 광신 등에 이르기까지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