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교회에 보내는 권면, 157

  • List
 
책갈피
어떤 이들은 이 일이 불필요하다고 생각하고 등한히 하나 이것은 잘못된 것이다. 모든 지출은 정확하게 기입되어야 한다. ― 재림신도의 가정, 374(영문).
만일 그대가 마땅히 절약할 만큼 절약하였다면 그대는 오늘날 비상시에 쓸 수 있고 하나님의 사업을 도울 수 있는 재산을 가졌을 것이다. 매주 그대의 봉급의 일부를 저금하여 두고 실지 어려움을 당하거나 또는 하나님께 연금으로, 주신 분에게 다시 돌려 드릴 때를 제외하고는 결코 손을 대지 말아야 한다. …
그대는 그대가 번 돈을 그대가 아플 때나 그대가 부양하기 위하여 가져다 주는 돈이 부족하게 될 때를 생각하여 여유를 남겨 둘만큼 현명하게 경제적으로 소비하지 아니하였다. 그대가 궁핍한 상황에 빠졌을 경우 그대는 그대의 가족이 의지할 무엇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 재림신도의 가정, 395, 396(영문).
그대들은 상호간에 돕지 않으면 안 된다. 돈 주머니의 끈을 단단히 쥐고 그대의 아내에게 돈 주기를 거절하는 것을 무슨 미덕으로 생각하지 말라.
그대는 매주 그대의 아내에게 일정한 액수의 돈을 주어 이 돈을 가지고 그가 하고 싶어하는 것을 하도록 해야 한다. 그대는 아내가 마땅히 차지하여야 할 위치에 대해서 합당한 인식을 하지 못하였기 때문에 아내에게 자기의 재간이나 취미를 활용할 기회를 주지 아니하였다. 그대의 아내는 뛰어나고 조화된 지성을 가지고 있다.
그대의 아내에게 그대가 받는 돈의 일부를 주라. 그 돈을 아내의 소유가 되게 하고 그가 원하는 대로 그 돈을 사용하게 하라. 그는 자기 판단에 가장 좋다고 생각하는 대로 자기가 얻은 재물을 사용하도록 허락을 받았어야 했다. 만일 아내가 아무런 비평도 받지 않고 자신의 소유로서 쓸 수 있는 일정한 금액을 가지고 있었다면 그의 마음 속에 있는 무거운 부담은 덜어졌을 것이다. ― 재림신도의 가정, 378(영문).
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