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교회에 보내는 권면, 355

  • List
 
책갈피
제 66 장
“보라 내가 속히 오리라”

최근 성령께서는 밤 시간에, 만일 주님의 재림이 우리가 믿는 것만큼 신속하다면 과거에 해 온 것보다 더욱 활발하게 사람들 앞에 진리를 제시해야만 한다는 생각을 내 마음에 주셨다.
이와함께 내 마음에는 1843년과 1844년에 재림 신자들이 한 활동이 생각났다. 그 때에는 많은 집집 방문들이 있었고, 하나님께서 말씀하신 바에 대하여 백성들을 경고하는 데 지칠 줄을 모르고 애를 썼다. 우리는 첫째 천사의 기별을 그처럼 성실하게 선포한 이들이 기울인 것보다 훨씬 더 큰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우리는 세계 역사의 종말에 신속히 다가가고 있으며 예수님의 임박한 재림을 깨닫는 때에, 전에 없이 일하는 데 분발하여야 한다. 우리는 백성들에게 경고를 발하도록 명령을 받았다. 그리고 우리는 진리와 의의 능력을 자신의 생애로 나타내야 한다. 세상은 미구에 위대하신 율법 제정자이신 하나님을 그분의 율법을 깨뜨린 일 때문에 대면해야만 한다. 범법에서 순종으로 돌아온 자들만이 용서와 평안을 바랄 수 있을 것이다.
진리, 곧 생명의 말씀을 가진 이들이 모두 그것을 갖지 못한 사람들을 깨우치기 위해서 힘쓴다면 얼마나 많은 유익이 이루어질 것인가! 사마리아 여인의 초청으로 사마리아인들이 예수님께로 왔을 때, 주님은 그 제자들에게 저들을 가리켜 추수를 위하여 준비된 곡식 밭에 비유하셨다. “너희가 넉달이 지나야 추수할 때가 이르겠다 하지 아니하느냐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눈을 들어 밭을 보라 희어져 추수하게 되었도다”(요 4:35)라고 그분은 말씀하셨다. 그리스도께서는 사마리아인과 이틀간을 더 유하셨는데, 이는 그들이 진리를 듣고자 갈망하였기 때문이었다. 그 이틀 동안이 얼마나 바쁜 날들이었던가! 이 수고한 날들의 결과로 “예수의 말씀을 인하여 믿는 자가 더욱 많”았다. 그들은 말하기를 “이제 우리가 믿는 것은 … 우리가 친히 듣고 그가 참으로 세상의 구주신 줄 앎이니라”(요 4:41, 42)고 증거했다. ― 증언보감 3권, 408, 409.
“너희 구속이 가까웠느니라”나는 매주 일어나고 있는 무서운 재난의 소식을 듣고 이런 일들은 무엇을 뜻하는 것인가? 하고 자문하여 본다. 가장 무서운 재난들이 속속 꼬리를 물고 일어나고 있다. 지진과 폭풍, 불과 홍수로 말미암는 파괴 이에 따른 생명과 재산의 막대한 손실 등에 대해서 우리는 얼마나 자주 듣는가! 언뜻 보기에 이런 재난들은 무질서하고 종잡을 수 없는 세력이 돌발적으로 일어난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이런 재난들에서 우리는 하나님의 목적을 알아볼 수 있을 것이다.
3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