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교회에 보내는 권면, 33

  • List
 
책갈피
제 1 장
충실한 자들이 받을 보상에 대한 계시
(나의 첫 이상)

내가 가족 제단에서 기도하고 있을 때 성령께서 내게 임하여 나는 점점 높이 올라가서 어두운 세상 위에 아주 높이 솟아 오르는 것처럼 생각되었다. 나는 돌아서서 세상에 있는 재림신도들을 찾았으나 저들을 발견할 수가 없었다. 그 때에 한 음성이 내게 들리기를 “다시 보라. 그리고 조금만 더 높이 보라” 고 하였다. 이 음성을 듣고 나는 눈을 들어 세상 위에 높이 올려 뻗혀진 곧고 좁은 길을 보았다. 이 길 위로 재림신도들이 그 길의 까마득한 끝에 자리잡은 도성을 향하여 여행을 하고 있었다. 그 길의 첫머리에 한 광명한 빛이 환히 저들의 뒤를 비추었는데 한 천사가 내게 말하기를 그 빛은 밤중 소리라고 하였다. 이 빛은 그 길을 따라 줄곧 비쳤으며 저들의 발에 빛을 던져 주어 넘어지지 않게 하였다. 저들이 만일 저들 바로 앞에서 저들을 그 도성으로 인도하는 예수님께로 저희 눈을 고정시켰다면 저들은 안전하였을 것이다. 그러나 머지 않아 어떤 사람들이 피곤하게 되자 저들은 그 성에 벌써 들어가게 되기를 기대하였으나 그 도성은 너무나 먼 곳에 떨어져 있다고 말하였다. 그 때에 예수님께서 는 당신의 영광스러운 오른팔을 들어서 저들을 격려하시곤 하였는데 그의 오른팔에서는 빛이 발하여 재림신도의 무리 위에 휘날렸고 저들은 “할렐루야!” 하고 외쳤다. 어떤이들은 저들 배후에 있는 빛을 경솔하게 부인하고 말하기를 저들을 이와 같이 먼 곳으로 인도해 내신 분은 하나님이 아니라고 하였다. 저들 뒤에 있는 빛은 사라지고 저희의 발은 완전한 흑암 속에 빠지게 되었다. 저들은 비틀거리며 목표를 잃고 예수님을 그 시야에서 놓쳐 버림으로 말미암아 그 길에서 떨어져 어둡고 사악한 저 밑의 세상으로 떨어지고 말았다. 이윽고 우리는 많은 물소리와 같은 하나님의 음성을 들었는데 그 음성은 예수님이 오시는 날과 시간을 우리에게 전하였다. 그 수효가 십사만 사천이 되는 살아 있는 성도들은 그 음성을 알고 깨달았으나 악인들은 그것이 뇌성과 지진이라고 생각하였다. 하나님께서 그 시간을 말씀하실 때에 그는 우리에게 성령을 부어 주셨는데 모세가 시내산에서 내려왔을 때에 그랬던 것처럼 우리의 얼굴은 하나님의 영광으로 환하게 비치기 시작하였다.십사만 사천인은 모두 인을 받았으며 완전히 연합되어 있었다. 그들의 이마에는 하나님, 새 예루살렘이라 씌여 있었으며 예수님의 새 이름이 들어 있는 영광스러운 별이 새겨져 있었다. 우리가 기뻐하고 성결한 상태에 있는 것을 보고 악인들은 분노하여 난폭하게 달려와서 우리를 감옥에 밀어 넣기 위하여 우리 몸에 손을 대려고 하였으나 이 때에 우리가 주님의 이름으로 손을 내밀면 저들은 힘없이 땅에 쓰러지곤 하였다. 그 때 사단의 회[사단을 따르기로 택한 자들]는 서로 발을 씻어 주고 성결한 입맞춤으로 형제들에게 문안하는 우리들을 하나님께서 사랑하셨음을 알고 우리 발 앞에 경배하였다. 우리 눈은 곧 동쪽으로 이끌리었다.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