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가려뽑은 기별 2권, 276

  • List
 
책갈피
제 7 장
의약품의 사용법

서 론
1863년 5월 제칠일 안식일 예수 재림교회의 대총회가 조직되었고 그 때의 신자의 총수는 3, 500명에 불과하였다. 그 이후 얼마 안 되어 엘렌 G. 화잇 여사는 건강의 중요성에 대하여 또한 신체적 건강과 신앙적인 경험과의 밀접한 관련성에 대하여 재림 신도들의 주의를 환기시킬 만한 계시를 받았다. 그 계시 가운데 주신 빛은 음식물, 맑은 공기의 가치, 물의 사용법, 위생적인 의복, 신체 운동 및 휴식과 안정 등 중대한 생활 방법들에 관한 것들이었다. 1863년 6월 6일에 받은 중대한 계시 중에서도 가장 주목할 만한 것은 그 당시 의사들이 무관심하게 처방하고 있던 유독성 약물의 해로운 영향에 관한 빛이었다.
그 이후로 계속해서 많은 계시들을 받았는데 그 중에서도 가장 중대하고 근본적인 건강개혁에 관한 계시는 상세한 원칙들과 그 원칙들을 적용하는 방법들을 제시해 주었다. 이러한 원칙들은 건강을 보존하는 문제, 병자를 간호하는 방법, 의료 기관의 필요성, 제칠일 안식일 예수 재림교회가 실시해야 할 의료 기관들의 운영 방침들에 대해서 훌륭한 지침이 되었다.
화잇 여사께서는 건강에 관련된 제반 문제들에 대하여 많은 글을 쓰셨다. 제일 처음에 종합적인 내용을 다룬 것은 1864년에 출판된 “신령한 은사”(Spritual Gifts) 제4권, 120-151페이지에 “건강”이라는 제목으로 실린 것이었다. 화잇 여사께서는 30페이지에 달하는 내용을 “질병과 그 원인들”이라는 제목으로 6회로 구분하여 연재한 기사들을 “가려 뽑은 기별” 제2권의 맨 끝부분에 전체의 내용을 그대로 살려서 게재하였다. 연재하는 기사로 구분하여 “질병과 그 원인들”이라는 제목을 붙여 소책자로 출판하였다. 1865년에는 화잇 목사와 화잇여사께서 과거에 6권으로 구분했던 소책자들을 한데 묶어 “건강” 혹은 “생활 방법”이라는 제목으로 책을 편찬하여 출판하였다. 그 때로부터 수십년 동안 우리 교단의 기관지들은 시시로 건강의 문제로 쓴 화잇 여사의 글을 게재하였다. 1890년에 화잇 여사는 “그리스도인 절제와 성경상 위생”이라는 책의 전반(前半)부분에 건강 기별에 대한 종합적인 묘사를 하였다. 1905년 화잇 여사는 건강 문제에 관한 그의 역저(力著) “치료봉사”(The Ministry of Healing)를 출판하였다. 화잇 여사는 이 책을 미국과 해외의 여러 나라에 보급하려고 열중하였다.
2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