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성화된 생애, 5

  • List
 
   

제 5 장
사자굴 속의 다니엘

다리오가 바벨론 왕권을 손에 넣자 즉시 정부를 재조직하기 시작하였다. 그는 “방백 120명을 세우고 … 또 그들 위에 총리 셋을 두었으니 다니엘이 그 중에 하나니라”(단 6:1, 2). 또한 “다니엘은 마음이 민첩하여 총리들과 방백들 위에 뛰어나므로 왕이 그를 세워 전국을 다스리게 하고자 한지라”(단 6:3). 다니엘에게 명예가 부여되자 그 왕국의 지도자들이 질투를 일삼았다. 총리들과 방백들은 그를 고소할 틈을 얻고자 하였다. 그러나 그들은 “능히 아무 틈, 아무 허물을 찾지 못하였으니 이는 그가 충성되어 아무 그릇됨도 없고 아무 허물도 없음이었더라”(단 6:4).
모든 그리스도인들을 위해 얼마나 적합한 교훈이 여기에 나타나 있는가! 질투에 찬 눈들이 매일 매일 다니엘을 노려보았고 그들의 감시는 증오심으로 더욱 심하여졌으나 그의 생활 가운데서 한 마디의 말이나 한 가지의 행동이라도 그들에게 그릇되게 보일리가 없었다. 그러면서도 여전히 그는 자기가 성화되었노라고 주장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더 좋은 일을 행하였는 데 그것은 그가 충성과 헌신의 생애를 사는 것이었다.
다니엘의 행위가 결백하면 할수록 원수들은 그에게 대해서 더욱 더 심한 증오심을 일으켰다. 그들이 다니엘에 대한 불평의 근거로 삼을 만한 결점을 그의 도덕적인 품성에서나 또는 그의 의무수행에 있어서 전혀 발견해 낼 수 없었기 때문에 그들은 아주 미칠 지경이었다. “그 사람들이 가로되 이 다니엘은 그 하나님의 율법에 대하여 그 틈을 얻지 못하면 그를 고소할 수 없으리라”(단 6:5) 하였다. 하루에 세번씩 다니엘은 하늘의 하나님께 기도하였다. 이것이 그에 대하여 제시할 수 있는 유일한 고소의 내용이었다.
이제 그를 제거시킬 수 있는 한 방안이 궁리되었다. 원수들이 왕궁에 모여 왕께 간청하기를 30일 동안 전국의 누구든지 다리오 왕 외에 어느 신에게나 사람에게 무엇이든 구하지 말 것인데 이 법령을 위반하는 자는 누구든지 사자굴에 집어 던져 처벌할 것이라는 법령을 승인하도록 하였다. 왕은 이들이 다니엘을 미워하는 줄 전혀 몰랐었고 그 법령이 다니엘에게 조금이라도 영향을 미치리라고는 짐작하지 못하였다. 그들은 아첨하여 왕이 그런 법령을 승인하는 것은 그의 명예를 더욱 떨치게 될 것이라고 믿게 하였다. 그들은 얼굴에 악마적인 승리의 미소를 띠우고 왕 앞에서 물러나와 그들이 하나님의 종에게 놓은 함정에 대해 함께 기뻐하였다.
대담과 충절의 모본그 법령은 왕에게서 내려졌다. 다니엘은 원수들이 자기를 망치려는 의도를 알게 되었다. 그러나 그의 행습을 단 한점이라도 바꾸지 않았다.
그는 침착하게 습관화된 자기의 의무를 수행하고 기도 시간이 되면 자기 방에 가서 예루살렘을 향하여 창문을 열고 하늘에 계신 하나님께 그의 탄원을 드렸다. 그가 이러한 행습을 계속함으로써 어떠한 세상의 권세라도 자기와 하나님과의 사이에 개입하여 누구에게는 기도하고 누구에게는 기도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할 권리가 없다는 것을 두려움 없이 선포하였다. 원칙에 사는 고결한 사람이여! 그는 그리스도인적 담대함과 충절에 대한 훌륭한 모본으로 오늘날의 세상에서도 그의 자세를 유지하고 있다. 그는 하나님께 헌신하면 그 형벌로 죽음이 이른다는 사실을 알고 있으면서도 그의 온 마음을 다하여 하나님을 우러러 보았다.
그의 원수들은 그를 온종일 지켜 보았다. 그는 매일 세 번씩 그의 방에 들어갔으며 매일 세 번씩 열렬한 기도를 드렸다. 다음날 아침 유대에서 잡혀 온 포로 중의 한 사람인 다니엘이 왕의 법령을 무시하였다는 사실이 왕에게 고발되었다. 왕은 이 말을 듣자 그것이 함정이었다는 것을 알아차리게 되었다. 그는 자기 자신이 그와 같은 법령을 승인한 것을 심히 괴로와하여 해가 지도록 다니엘을 구할 수 있는 방안을 궁리하려고 애썼다. 그러나 그 선지자의 원수들은 이런 일이 있을 줄로 예기하고 왕의 앞에 나아와 다음과 같은 말을 하였다 “왕이여 메데와 바사의 규례를 아시거니와 왕이 세우신 금령과 법도는 변개하지 못할 것이니이다”(단 6:15 하단).“이에 왕이 명하매 다니엘을 끌어다가 사자굴에 던져 넣는지라. 왕이 다니엘에게 일러 가로되 너의 항상 섬기는 네 하나님이 너를 구원하시리라 하니라”(단 6:16). 이에 한 돌을 굴려다가
굴의 입구를 막고 왕의 인을 쳐서 봉하였다. “왕이 궁에 돌아가 밤이 맞도록 금식하고 그 앞에 기악을 그치고 침수를 폐하니라”(단 6:18).
“나의 하나님이 그 천사를 보내어”
왕은 새벽에 급히 사자굴에 가서 “오 다니엘아 사시는 하나님의 종 다니엘아, 너의 항상 섬기는 네 하나님이 사자에게서 너를 구원하시기에 능하셨느냐?”(단 6:20)고 슬피 소리 질렀다. 선지자의 음성이 대답하여 들리기를 “왕이여 원컨대 왕은 만세수를 하옵소서 나의 하나님이 이미 그 천사를 보내어 사자들의 입을 봉하셨으므로 사자들이 나를 상해치 아니 하였사오니 이는 나의 무죄함이 그 앞에 명백함이오며 또 왕이여 나는 왕의 앞에도 해를 끼치지 아니하였나이다.”
“왕이 심히 기뻐서 명하여 다니엘을 굴에서 올리라 하매 그들이 다니엘을 굴에서 올린즉 그 몸이 조금도 상하지 아니하였으니 이는 하나님을 의뢰함이었더라”(단 6:22, 23). 이와 같이 하나님의 종은 구원을 받았다. 그리고 원수들이 그를 죽이기 위하여 놓았던 함정은 그들 자신들을 파멸케 하는 것이 되었다. 왕의 명령으로 그들은 사자굴에 던져지고 순식간에 그 사나운 짐승들은 그들을 삼켜 버렸다.
5